뉴스위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Newsweek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agazine.png
뉴스위크
Newsweek
언어 여러 언어
간행주기 주간(한국어판은 매주 월요일 발행)
종류 시사 주간지
판형 4·6배판
창간일 1933년(한국판은 1991년)
가격 4500원
발행법인 워싱턴 포스트 컴퍼니 (본사),
중앙일보 시사 미디어 (한국판)
ISSN 1227-2965
웹사이트 http://nwk.joins.com

뉴스위크》(Newsweek)는 《워싱턴 포스트》의 자매지며 뉴욕시에서 발행하는 미국의 주간 뉴스 매거진이다. 이 잡지는 미국과 세계 전역에 배포한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가장 큰 주간 소식 잡지이다. 《타임》과 《U.S. 뉴스 & 월드 리포트》가 주된 경쟁 잡지이다. 《뉴스위크》는 영어판(미국판과 국제판, 국제판도 유럽판, 라틴 아메리카판, 아시아·태평양 판이 있다)과 한국어판, 일본어판, 러시아판, 스페인어판(멕시코에서 발행), 아랍어판(쿠웨이트에서 발행), 폴란드판으로 출판한다.

역사[편집]

1933년 창간호

《뉴스위크》는 1933년 2월 17일에 Thomas J.C. Martyn이 시작하였다. 1937년에 뉴스위크는 1932년에 설립된 "투데이"(Today) 주간 저널과 합병하였다. 뉴스위크-투데이 합병 결과, Harriman과 Astor는 뉴스위크에 600,000 달러와 추가 자본금을 제공하였으며 빈센트(Vincent Astor, 1937~1959년)가 뉴스위크의 의장이자 주주가 되었다.

1937년에 말콤(Malcolm Muir)이 의장 자리를 맡았다. 그는 뉴스위크로 이름을 바꾸고 통역 가능한 이야기를 강조하고 사인 컬럼과 국제판을 도입하였다.

이 잡지는 1961년워싱턴 포스트 컴퍼니(The Washington Post Company)에 인수되었다.

1986년에 일본판이 창간되었고 1991년에 한국판이 창간되었다. 1996년에 멕시코에서 스페인어판이 창간되었으며 2000년에 쿠웨이트에서 아랍어판이 창간되었다. 2001년에는 폴란드판, 2008년에는 터키판이 창간됐다.

2012년 12월 31일 자로 종이잡지 판을 끝내고 온라인 단일판으로 발행하다가 2014년 3월 7일부터 종이잡지 판을 복간시켰다.

한국판 개요[편집]

발행사는 중앙일보 시사 미디어(중앙일보의 시사·경제잡지부문 자회사, 중앙 미디어 네트워크의 일원)이며 창간일은 1991년 10월이다. 1991년부터 1999년까지 중앙일보에서 직접 발행했으나 1999년에 중앙일보의 자회사인 중앙일보미디어인터내셔널로 분리되었으며 2005년에 중앙일보시사미디어에 흡수되었다. 총발행면수는 84쪽이다. 자체제작 기사도 제작한다. 뉴스위크와의 계약으로 한국내에서 뉴스위크 번역 기사와 자체 기사를 제작하고 매주 월요일에 발행한다.

현재의 제호 디자인은 2009년 6월 10일자(표지의 그림속의 인물은 라훌 간디)부터 바뀌었다. 초대 발행인은 김동익이며 현재 발행인 겸 편집인은 이상언이다. 편집장은 서정현이다.

뉴스위크(한글판)의 유명한 기사[편집]

이 기사의 내용과 제호, 날짜는 한국판을 따랐다.

2002년에 최규선 게이트를 폭로한 기사가 실렸다. 당시 편집장은 임도경이었는데 그는 20회 관훈언론상,자랑스런 이화언론인 상,최은희여기자상을 받은 적이 있었다.그러나 임 전 편집장은 최규선의 관련자료를 최 씨의 사무실에서 훔친 사실이 드러나 임도경 전 편집장은 2006년에 대법원에서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되었다(당시 주심은 김용담 전 법원행정처장이었다).

2008년 3월 5일자(18권 9호,820호)에는 '한국의 사르코지'라는 제목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하던 날에 촬영한 사진이 표지를 장식했다.그와 관련된 기사가 여럿 있었다.

2008년 12월 31일과 2009년 1월 7일자(19권 1호,862호)에서는 2009년을 이끌 글로벌 파워 엘리트50인을 선정했다.1위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2위는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12위에는 김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이 선정되었다.

2009년 4월 15일자(19권 15호,876호)에는 '북한의 로켓 발사 누구를 겨누었나?'라는 기사가 있다.

2009년 4월 29일자(19권 17호,878호)에는 '꼬일대로 꼬인 대북 처방전'과 '미사일 초강수'김정일의 6가지 노림수가 실렸다.'꼬일대로 꼬인 대북 처방전'은 국민대학교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가 기고한 글이다.

2009년 6월 3일자(19권 22호,883호)에는 김갑수 시인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글을 실었다.

2009년 6월 10일자(19권 23호,884호)에는 '오바마,북핵 대화상대가 없다','핵실험 비용의 수수께끼','핵 초강수 김정일의 본심'이 실렸다.

2009년 7월 8일자(19권 27호,888호)에는 '영원으로 간 팝 황제'라는 이름으로 마이클 잭슨의 생애를 다룬 기사와 그와 함께 음반작업을 했던 퀸시 존스의 글을 기고했다.

2009년 7월 29일자(19권 30호,891호)에는 표지가 '김정일의 세 아들'로 채워졌으며(모두 어린 시절의 사진이다) 후계자가 누구인지 예상 시나리오를 취재했다.

2009년 8월 5일자(19권 31호,892호)의 표지는 풍선에 이런 글이 적혀있었다.'미국 경기침체는 끝났다'

이와 관련한 기사가 있다.그러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를 반박하고 뉴스위크가 다음호(8월 12일/19일자,19권 32호,893호)에서 재반박을 하였다.

2009년 9월 2일자(19권 34호,895호)의 표지는 '세계인 김대중'이라는 이름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표지를 장식했다.

2011년 11월 2일자로 발간 20년,지령 1000호를 맞이했다.

한국 내의 영문판[편집]

한국 내에서 보급되고 있는 영문판 《뉴스위크》는 태평양판 (Pacific)이다. 홍콩에서 발행되고 있으며 내용은 미국 영문판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한국 보급사는 뉴스위크 공인 대리점인 미스터클래이중앙 미디어에서 하고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