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Q-1C 그레이 이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MQ-1C Grey Eagle
OCPA-2005-08-11-080331.jpg
종류 UCAV
제조사 제너럴 아토믹스 에어로노티컬 시스템
첫 비행 2004년 10월
도입 시기 2009년
주요 사용자 미국 육군
사업 비용 10억달러
단가 9억900만달러(2011)[1] (무인기 4대(대당 800만달러[2]), 지상통제소, 인공위성 링크)
개발 원형 MQ-1 프레데터

MQ-1C 워리어(General Atomics MQ-1C Warrior)는 미국 육군MQ-5 헌터 무인기를 대체하기 위해서 도입하게 된 MQ-1 프레데터 무인기의 개량형 무인기 Extended-Range Multi-Purpose (ERMP) 계획으로 미육군의 지원 하에 제네럴 아토믹스가 개발하였다.

개발[편집]

2002년 미 육군은 기존의 MQ-5 헌터 무인기를 대체하기 위한 장거리 다목적 무인기 경쟁입찰을 실시했고 이 입찰에 MQ-5 헌터의 개량형과 워리어 무인기가 입찰했다. 2005년 8월 미육군은 워리어가 이 계약의 승자임을 발표하고 2억1400만 달러 상당의 개발과 성능입증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미육군은 총 11개의 워리어 시스템을 구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각 시스템은 12기의 워리어 무인기와 5개의 지상통제 스테이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러한 계획의 총액은 10억달러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래의 명칭은 MQ-12가 될 예정이었으나 국방부의 결정으로 MQ-1C로 변경되었다.

구형 프레데터인 MQ-1 프레데터는 최대이륙중량이 1톤인데, 그레이 이글은 1.6톤이다. 구형은 헬파이어 미사일 2발이었는데, 4발로 증가했다.

최신[편집]

2008년 6월 2대의 선행 시제품 워리어가 이라크로 평가를 위해 배치되었다.[3]

주한미군[편집]

주한미군 2사단에 전시에 배치될 것이다. 2015년 군산 공군기지에서 최초로 시험비행했다. 2016년 말까지 주한미군에 배치될 계획이다.[4]

제원[편집]

일반 특성
  • 승무원: 무인
  • 길이: 28 ft (8 m)
  • 날개폭: 56 ft (17 m)
  • 높이: 6.9 ft (2.1 m)
  • 최대이륙중량: 3,600 lb (1,633 kg)
  • 엔진: 1 × Thielert Centurion 1.7 Heavy-Fuel Engine, 165 HP
성능
  • 최고속도: 150 knots (170 mph; 280 km/h)
  • 지속시간: 30 시간
  • 최대고도: 29,000 ft (8,840 m)
무장
항법장비
  • AN/ZPY-1 STARLite Radar

참고사항[편집]

  1. http://www4.army.mil/news/article.php?story=7722</
  2. http://www.strategypage.com/dls/articles/Reaper-Headed-For-China-5-17-2011.asp
  3. url=http://www.strategypage.com/htmw/htairfo/articles/20080616.aspx
  4. 한미, 무인공격기 배치 추진, 내일신문, 2016-01-27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