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프리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KTF에서 넘어옴)
케이티프리텔 주식회사
원어
KT Freetel Co., Ltd.
산업 분야무선통신업
창립한솔PCS: 1996년 8월
한국통신프리텔: 1997년 1월 3일
한솔엠닷컴: 1999년 1월
한국통신엠닷컴: 2000년 6월
케이티프리텔: 2001년 5월 1일
해체한솔PCS: 1998년 12월
한솔엠닷컴: 2000년 5월
한국통신엠닷컴를 한국통신프리텔이 합병: 2001년 4월 30일
케이티프리텔: 2009년 6월 1일
본사 소재지
핵심 인물
권행민 (대표)
모기업KT
시장 정보코스닥: 032390 (1999.12.4 상장)
한국: 032390 (2004.4.29 이전)
(2009.6.23 KT에 인수)
웹사이트www.kt.com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케이티프리텔 주식회사(영어: KT Freetel Co., Ltd., KTF)는 KT가 설립한 이동통신 회사였으며, 2009년 6월 1일 KT에 흡수 합병되었다.

역사[편집]

1997년 한국통신프리텔로 출발하여 2000년 한솔엠닷컴을 인수하였다. 당시 대표이사는 조영주이다. 가입자수는 2007년 2월 말 기준으로 약 1300만 명이었다.

1999년부터는 해외 사업에도 진출하였다. 2003년 인도네시아의 PT Mobile-8 텔레콤이 컨설팅을 의뢰하여 인도네시아에 현지법인을 설립하여 CDMA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이 회사에 1천만 미국 달러를 투자하였다. 인도에서도 CDMA 네트워크 구축에 관하여 265만 미국 달러 상당의 동맹 계약 체결의 첫 단계를 밟았다.

삼성-한솔-kt-sk 계열사 에서 사용하고 있는 번호는 011번을 사용하였으나 현재는 번호이동서비스와 010 번호 통합에 의해 특정번호를 사용하는 이미지는 사라졌다. 그러나 2007년 3월 WCDMA 방식의 3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인 'SHOW' 브랜드 론칭 이후 지속적인 광고를 통해 소비자 선호도를 높였다.

KTF의 대주주는 모기업인 KT일본NTT 도코모이었다. 그러나 KT가 KTF와의 합병을 예고하여, NTT 도코모와는 교환사채 발행 방식으로 지분문제를 해결했다[1]. 2009년 3월 18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KT와의 흡수 합병이 공식 승인되어 6월 1일 자로 KT로 흡수 합병되었으며[2], 다음날 6월 2일 폐업하였다.[3]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리포트]KT-KTF 합병 '절반의 성공'
  2. "안녕~KTF"… 역사 뒤안길로, 《디지털타임스》 2009년 3월 18일
  3. 주식회사케이티프리텔 사업자번호 110-81-36503 조회 후 폐업일 확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