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M-25A 타이탄 I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HGM-25A 타이탄 I
Titan 1 ICBM.jpg
기본 정보
종류 ICBM
제작자 마틴 마리에타
사용자 미국의 기 미국 미국 공군
첫 발사 1959년
실전배치 1959년-1965년
대당 가격 1561.8만 달러 (1962년)
제원
추진 액체연료(RP-1/LOX)
발사 중량 105,140 kg (231,790 lb)
길이 31 m (102 ft)
직경 3.05 m (10.0 ft)
속력 마하 23 (29,030 kph)
사거리 11,300 km (7,000 마일)
탄두 W49 열핵탄두
유도 INS
발사 플랫폼 지하 사일로
위력 1,440 KT
정확도 2.02 km

HGM-25A 타이탄 I은 미국의 2번째 ICBM이다. 미국 최초의 ICBM인 SM-65 아틀라스에 이어 개발되었다.

역사[편집]

마틴 마리에타가 개발했다. 미국 최초의 ICBM인 SM-65 아틀라스와 마찬가지로, 극저온 액체산소와 상온 등유를 사용한다. 타이탄 (로켓)의 최초 모델인데, 그 이후 모델들은 모두 극저온 액체산소가 아니라 상온 하이드라진을 사용했다.

1959년 부터 1965년 까지 실전배치되어 사용되었다.

1961년 미국 최초로 지하 사일로에서 핫 런치 방식으로 발사되었다. 사일로는 400 m 간격으로 떨어져서 건설되었다.

대통령이 발사명령을 하면, 연료를 주입하여 지하 사일로에서 발사했다. 모두 콜드 런치 방식으로 발사된 것은 아니고, 초기에는 지하 사일로에서 엘레베이터로 지상으로 올린 다음, 지상에서 발사했다. 등유와 액체산소의 연료주입시간은 15분이었다. 명령 부터 발사까지 대략 20분이 걸렸다.

대한민국[편집]

2018년 10월, 한국은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체를 최초로 시험발사한다. 2016년과 2017년 발사가 논의되었지만, 모두 연기되었다. 핵보유국이 아니어서, ICBM이 필요는 없지만, 한국 정부가 시험발사체를 군사적으로 사용한다면, 한국판 타이탄 I이라고 부를 수 있다. 즉, 지하 사일로에서 콜드 런치핫 런치로 발사되는, 액체산소 2단 로켓이다. 2017년 북한은 화성 14호를 2회 시험발사했다. 시험발사체와 거의 동일한 제원으로 알려졌다.

액체산소 타이탄 I과 하이드라진 타이탄 II는 모두 1단 엔진 노즐이 2개이다. 즉 추력 80톤 엔진을 2개 묶었다. 따라서, 1단 엔진 추력과 갯수를 고려하면, 화성 14호와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체 보다는, 화성 15호가 타이탄과 비슷하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