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V (방송 채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GTV
한국명 지티브이
형태 유료 방송(여성 전문)
개국일 1995년 3월 1일
직원수 30명
본사 서울특별시 강서구 까치산로 112
(화곡동 969-7)
사장 하용운(대표이사)
모기업 베리미디어(舊 지텔레비전)
슬로건 여자를 사로잡다
웹사이트 http://www.berrymedia.co.kr/GTV

GTV(법인명: 지텔레비전)는 대한민국방송 채널 사용 사업자인 지텔레비전이 운영하는 여성 대상 유료 방송 채널로, 1995년에 개국하였으며 당시에는 진로그룹이 모기업이었다. 하지만, 진로그룹1997년 9월 부도를 낸 뒤 재정난으로 어려움을 겪어오다가 1999년 12월 세종증권(현 NH투자증권)의 모기업인 SDN(세종디지털네트워크)으로 경영권이 양도된[1] 한편 채널명도 SDN TV로 변경했다. 그 뒤에, SDN이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위해 세종증권과 방송사업을 별도법인으로 분리함에 따라 2001년 1월 법인명과 채널명을 (주)SDNTV와 SDN TV로 재구성했다.[2] 2003년 3월에는 김영철 전 대표이사에게 양도한 뒤[3] 5월 (주)지텔레비전으로 상호명이 바뀌었으며 그 해 7월 현재의 채널명으로 환원해 재개국했고[4] 2015년CJ E&M 방송사업부문으로부터 KM(현 GMTV)을 인수하였으며 모기업인 지텔레비전은 2017년 10월 베리미디어로 상호명이 변경됐다[5].

역대 표어[편집]

  • Luxury Woman Channel
  • 여자를 사로잡다

각주[편집]

  1. 김주영 (1999년 12월 16일). “케이블채널 GTV 세종증권서 인수”. 매일경제. 2016년 7월 23일에 확인함. 
  2. “케이블TV 채널35 SDNTV로 개칭”. 매일신문. 2001년 1월 6일. 2017년 2월 5일에 확인함. 
  3. 전지현,노현 (2003년 5월 6일). “[중병앓는 방송산업] (上) 난장판된 뉴미디어시장 / 채널 등...”. MBN(매일경제). 2016년 7월 23일에 확인함. 
  4. 홍제성 (2003년 6월 29일). “여성채널 GTV 7월 1일 개국”. 연합뉴스. 2016년 7월 23일에 확인함. 
  5. 김지혜 (2017년 10월 24일). “여성채널 GTV '베리미디어'로 사명 변경”. 전자신문. 2017년 11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