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26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DF-26
Dong-Feng 26.JPG
기본 정보
종류 MRBM
사용자 중국의 기 중국
제원
추진 고체연료
발사 중량 20-30 t
길이 15 m
직경 1.7 m
속력 마하 18
사거리 4,000 km
탄두 1,500 kg, MIRV 핵탄두 3개
유도 관성항법, 종말 레이더 유도
발사 플랫폼 차량

DF-26은 중국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IRBM)이다. DF-21의 사거리를 4,000 km로 연장한 것이다.

열병식[편집]

2015년 9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중국 인민 항일 전쟁 및 세계 반파시즘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대회에서 항모킬러로 불리는 DF-21D와 DF-26이 최초로 공개되었다.

중국항천과학기술집단(中国航天科工集団, en:China Aerospace Science and Industry Corporation)에서 탄도미사일 설계를 했으며, 미사일방어체계(MD)에 관한 한 중국 내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중국인민대학 우리창(呉日強) 부교수는 "미국 본토에 도달하지 않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일본과 한국의 미군 기지를 표적으로 개발됐다"고 말했다.

즉,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 역사상 최초로 중국 열병식에 참석했는데, 중국군은 사상 최초로 주한미군 핵공격용 DF-26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공개했다.

괌킬러[편집]

항모킬러라고 불리는 DF-21D의 사거리를 4,000 km로 늘렸으면서도, 여전히 항모킬러의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중형, 대형 수상함을 공격할 수 있다. 까지 도달할 수 있어서, 괌킬러라고 부른다.

2016년 5월, 랜드연구소 보고서는 미국과 중국의 전쟁이 시작될 경우 괌의 앤더슨 기지는 중국으로부터 초기 타격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고, 이때 100여발에 달하는 중국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DF-26 등으로 괌 기지가 약 11일 동안 작전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1]

과학전문지인 파퓰러 미케닉스는 1987년 미국과 소련 간에 체결된 사거리 500∼5000km의 IRBM 중거리핵탄도미사일 폐기협정인 INF 조약으로 미국과 러시아의 발이 묶인 사이 중국은 IRBM 분야에서 미국과 러시아보다 20년이나 앞선 상황이라고 보도했다.[2]

중국 군사 기술 전문가인 릭 피셔 미 국제평가전략센터(IASC) 소속 선임 연구원은 둥펑-21D와 둥펑-26 두 미사일은 "미국과 러시아에서는 보기 힘든 IRBM 전력 과시"라면서 "특히 둥펑-26은 일본-대만-필리핀 지역에서부터 괌에 이르기까지 광활한지역이 중국의 핵 타격 영향권에 들어간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3]

2017년 8월 29일, 역사상 최초로, 북한의 괌킬러 화성 12호 IRBM이 일본 영공 위를 통과해 발사되었다. 일본이 매우 화를 냈다. 9월 3일 6차 핵실험에서 북한은 화성 12호에 탑재가능함을 자랑했고, 일본 정부는 히로시마 원폭 리틀 보이의 10배인 160 kt으로 판단했다. 9월 4일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한국의 탄도미사일 탄두중량을 무제한으로 해제, IRBM 개발을 허가했다. 9월 5일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자민당 총재 외교특보가 인도 뉴델리에서, 개인적인 견해라면서, 일본이 IRBM과 순항미사일을 보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7년 현재, 동북아에서 중국, 북한, 한국, 일본이 IRBM 경쟁을 진행중이다. 중국의 IRBM 대표 모델이 DF-26이다. 한국과 일본은 IRBM에 재래식 탄두를 넣겠다고 하지만, 전세계의 IRBM은 거의 대부분 핵탄두를 탑재한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北 "미사일 4개 괌 포위사격" 언급, 효과 있을까?...美보고서 보니, 중앙일보, 2017-08-10
  2. 시진핑의 '대국굴기'…'항모(둥펑-21D)·괌 킬러(둥펑-26)' 미사일 첫선 중국, 승전 70주년 열병식, 국제신문, 2015-09-03
  3. 〈중국 열병식〉 둥펑-21D 등 신형 IRBM 공개...미국 항공모함.괌 타격 가능, 국제신문, 2015-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