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K21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BK21(Brain Korea 21) 또는 두뇌한국 21은 세계적 수준의 대학원 육성과 우수한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석ㆍ박사과정생 및 신진연구인력(박사후 연구원 및 계약교수)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고등교육 인력양성 사업이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약 3조 5천억원의 자금을 투입하여 세계수준의 우수대학원을 양성하는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것이 2단계 사업이며, 총 74개 대학 568개 사업팀을 선정하였다. 현재는 BK21플러스라는 3단계 사업이 진행중이며, 기간은 2013년 9월부터 2020년 8월까지로 7년에 걸쳐서 진행되고 있다. 보통 언론보도등에서는 약칭인 BK21을 주로 사용한다.

지원내용 및 성과[편집]

BK21 사업에서는 주로 대학원생 장학금이나, 신진연구인력 지원비, 또는 여러가지 국제행사, 사업운영 경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주로 과학기술 쪽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를 통해 연구력 강화나 연구인력확보, 우수대학원의 육성 그리고 국가 균형발전 등의 효과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06년도 통계에 따르면 BK21사업을 통해 약 1만여명의 인력이 석/박사 학위를 수여받았으며, 약 3만건의 SCI(E)급 논문이 출판되었다.

비판 및 부작용[편집]

국가지원사업인 관계로 대학간의 이해관계가 얽혀, 선정과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도 있는 한편[1] 부당하거나 편법을 동원한 실적 부풀리기도 보고된 사례가 있으며[2] 평가기준자체가 모호하거나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도 같이 제기되고 있다.[3] [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대 수학과, BK21 사업 선정 과정 '부당' 문제제기”. 굿데이스포츠. 2009년 1월 21일. 2009년 12월 3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월 15일에 확인함. 
  2. “박미석 수석, 문제논문 3편 BK21 성과로 제출…표절이어 2편은 부풀리기 의혹”. 국민일보. 2008년 2월 29일. 
  3. “BK21 학술지 평가사업 '표류'. 한국대학신문. 2002년 3월 25일. 
  4. “《시론》도마위에 오른 BK21 사업”. 세계일보. 2006년 8월 9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