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세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B 세포(B細胞, B cell)는 림프구항체를 생산하는 세포이다. 면역 반응에서 외부로부터 침입하는 항원에 대항하여 항체를 만들어낸다. 원래 B 세포는 조류총배설강 주변에 있는 파브리키우스 주머니(bursa of Fabricius)에서 처음 발견되었기 때문에 주머니(bursa)의 첫 글자를 따서 B 세포라고 이름붙였으나,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의 경우 골수(bone marrow)에서 유래되므로 골수의 첫 글자를 따서 B 세포라고 부르기도 한다. 인간에서는 혈중 림프구의 약 10~15%, 림프절내 림프구의 약 20~25%, 비장내 림프구의 약 40~45%가 B 세포이다.[1]

분화 및 성숙[편집]

사람의 경우 B 세포는 태생기 8~9주 동안에는 간에서, 그 후에는 주로 골수에서 분화를 시작한다.[2]

성숙 B 세포가 되기까지[편집]

B 세포는 다음과 같은 과정으로 성숙한다.

  • 공통 림프모세포(Common lymphoid cell, CLP)
  • Pro-B 세포(Pro B cell)
  • Pre-B 세포(Pre B cell)
  • 미성숙 B 세포(Immature B cell)
  • 성숙 B 세포(Mature B cell)

이 과정은 주로 골수에서 일어난다. B 세포는 성숙 과정에서 유전자 재배열을 일으키며 이를 통해 항원에 반응할 수 있는 매우 다양한 형태의 항체를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비록, 유전자 재배열을 통하여 다양한 형태의 B 세포가 분화되어 증식하지만, 양성 선택을 통해 면역능이 없는 B 세포가 제거되고, 음성 선택을 통해 자가면역성을 가진 B 세포가 제거되어, 극히 소수의 면역에 접합한 B 세포만이 성숙 B 세포에 이르게 된다.

성숙 B 세포가 된 이후[편집]

성숙 B 세포는 주로 림프절과 같은 말초림프기관에 머물게 되는데, 이 곳에서 일부 B 세포는 외부 항원을 인식하게 되면서 활성화된다. 활성화된 B 세포는 스스로 증식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항원 특이적인 B 세포의 비율이 높아지게 된다. 이후 B 세포는 항체를 활발히 분비하는 플라즈마 세포나 항원에 대한 특이성을 장기간 기억하며 살아가는 기억 B 세포로 분화한다.

참고 문헌[편집]

  1. Abul K. Abbas, Andrew H. Lichtmann, Shiv Pillai (2007). 《Cellular and Molecular Immunology》, 6th edition, Philadelphia: Saunders Elsevier, p.50쪽. ISBN 978-1-4160-3122-2
  2. 이석강 외 (2005). 《인체생리학》, 제4판, 고문사, p.130쪽. ISBN 89-7386-2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