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M730 부레베스트니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9M730 부레베스트니크는 러시아의 핵추진 순항 미사일이다. 아음속에 사거리가 무제한이다. 나토명 SSC-X-9 스카이폴.

역사[편집]

2018년 3월 1일, 푸틴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부레베스트니크 미사일을 자랑했다. "2017년 말 러시아 중부 훈련장에서 발사 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으며 비행 도중 핵 엔진은 필요한 추력과 성능을 증명했다"며 "미사일 발사 시험과 일련의 지상 시험으로 전혀 새로운 전략핵무기 개발로 이행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유리 보리소프 국방차관도 푸틴에 이어 "러시아가 처음으로 이 같은 무기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며칠을 비행하며 어떤 거리로도 탄두를 운반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미국 CNBC는 방송은 미국 정보기관 보고서 내용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개발한 신형 순항미사일을 2017년 1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네 차례에 걸쳐 시험했으나 모두 실패로 끝났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무기로는 드물게 대국민 이름 공모를 통해 부레베스트니크라고 정했다. 러시아 프로 축구팀 FC 시비리 노보시비르스크의 옛이름이 FC 부레베스트니크였다. 부레베스트니크 공항, 니즈니노브고로드 지하철부레베스트니크 지하철역 등 다양한 곳에 쓰이는 이름이다. 바다제비를 말하는 러시아어로, 막심 고리끼바다제비의 노래라는 작품으로 유명해졌다.

문제점[편집]

부레베스트니크의 문제점은, 원전을 순항 미사일에 탑재하여, 적의 목표물에서 원전을 폭파시켜 광범위한 지역의 민간인들에게 방사능 공격을 하겠다는 것이다. 즉, 핵폭탄이 폭발하면 강력한 화염이 일어나는데, 그 부분을 제거하고, 나머지 방사능 공격만 하는 것과 비슷한 개념이다. 중성자탄과 비슷하다. 중성자탄은 모두를 죽이는 게 목적이지만, 이런 원전을 던져서 폭파시키는 방식은, 모두가 죽지는 않지만, 그 지역에 영구적인 피해가 생긴다. 아무도 그 지여겡 살려고 하지 않고, 아무도 그 지역 출신과 결혼하려고 하지 않게 된다.

전세계는 원전을 지어 운영하는데, 원전은 과거의 재래식 폭탄으로는 파괴가 불가능하게 매우 두꺼운 강화 콘크리트로 보호를 하지만, 요즘은 스마트 정밀유도 재래식 폭탄으로는 폭파가 되며, 원전을 폭파하면 사실상 핵공격을 한 효과가 발생해, 그 지역이 영구적으로 초토화된다.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에서 인류는 원전 파괴가 매우 영구적이고 광범위한 피해를 주는, 전략적 공격 선택이 될 수 있음을 경험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