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9년 경주 지진

Picto infobox earthquake.png
779년 경주 지진
779년 경주 지진 (대한민국)
경주시
부산광역시
본진
발생일 779년 음력 3월경 (혜공왕 15년)
진앙 당시 통일신라 서라벌
좌표 북위 35° 48′ 동경 129° 12′ / 북위 35.8° 동경 129.2°  / 35.8; 129.2
규모    리히터 규모 6.7 (대한민국 기상청 기준)[1]
최대 진도    진도 IX : 서라벌 인근[1]
피해
인명피해 100여명 이상[1]

779년 경주 지진779년 신라의 수도였던 서라벌(현재의 경상북도 경주시 인근)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기원후 2년부터 1904년 사이 한국의 역사지진 중에서 세번째로 강력했던 지진이자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의 지진 중 하나이다.[2] 이 지진은 2016년 경주 지진의 진원지에 가까운 곳에서 발생했다.[3] 규모는 M6.7[1]에서 최대 M7.0으로 추정된다.[4]

779년 경주 지진이 일어나기 이전인 777년(혜공왕 13년)에도 각각 음력 3월과[5] 음력 4월에 서라벌에 지진이 일어났었다.[6]

사서에서의 기술[편집]

삼국사기에는 779년 당시의 지진에 대해 아래와 같이 남겼다.

十五年 春三月 京都地震 壞民屋 死者百餘人
혜공왕 15년(779년) 봄 3월에 서울에 지진이 일어나, 백성들의 집이 무너지고 죽은 사람이 1백여 명이었다.

각주[편집]

  1. 권승모 (2012년 3월). “한반도 역사지진 기록”. 대한민국 기상청.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2. 홍수민 (2016년 9월 13일). “[한반도 최대 규모 지진] 역사 속 경주 지진…779년 지진으로 100명 사망”. 중앙일보.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3. 이근영 (2016년 9월 13일). “역사지진에서도 경주서 최대 규모 지진 발생”. 한겨례신문.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4. 정반석; 장재진 (2016년 9월 21일). “손문 교수 “경주 여진 많아 이상징후… 대형 지진 전조일 수도””. 한국일보.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5. “서울에 지진이 일어나다 ( 777년 3월(음) )”. 한국사데이터베이스.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6. “서울에 지진이 일어나다 ( 777년 4월(음) )”. 한국사데이터베이스.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7. “서울에 지진이 일어나다 ( 779년 3월(음) )”. 한국사데이터베이스. 2020년 10월 15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