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한미정상회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2021년 한미정상회담
오찬 중인 양국 정상
날짜 2021년 5월 21일
장소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배경 조 바이든 대통령 초청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실무 방문

참석자 대한민국 미국
문재인 조 바이든

주요 회담 결과
  • 양국 동맹 확인
  • 양국 파트너십 강화
  • 전시 작전권 전환 재확인
  • 미사일 지침 완전 해제
  •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 확인
  • 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교 노선 확인
  • 상호 투자 증대 및 연구 개발 협력
  • 차세대 기술에 대한 협력
  • 감염증 대응 역량 강화 및 백신 생산 능력 확대에 대한 협력

2021년 한미정상회담은 2021년 5월 21일[A]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린 대한민국문재인 대통령과 미국조 바이든 대통령간의 한미정상회담이다.


내용[편집]

양측은 회담을 갖고, 다음 내용 등을 담은 공동성명문을 발표하였다.

  • 2017년 판문점 선언(4·27선언)과 2018년 북미정상회담에 기초한 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교 노선과 인권 개선 및 인도적 지원 협력을 확인하였다. [4]
  • 양국간 투자를 확대·촉진하고, 차세대 기술을 주도하고 발전시키기로 약속하였다.[5]
  • 코로나19 범유행에 대해, 백신 생산 능력 확대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을 하기로 하였다.
  • 미군과 관련된 55만 한국군의 완전 접종을 위해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6]

기자 회견[7][편집]

백악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및 양측 참모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먼저 한미 양국간 동맹의 중요성을 갖오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해 언급했다. 코로나19 백신코로나19 범유행에 대한 대응에 대해 협력할 것을 약속하고, 기술, 안보 협력에 대해 거론하며 한국 기업의 투자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또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 범죄를 막을 것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한국과 미국과의 협력과 교류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에 대해 강조했고, 코로나19 범유행의 대응에 대한 양국의 협력, 첨단 제조품 분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협력을 언급하며 기후 위기를 해결을 위한 양국의 공조(共助)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각주[편집]

내용
  1. 5월 21일: 워싱턴 D.C. 현지 시간. ※대한민국 시간으로는 5월 22일
출처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