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인도-파키스탄 대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인도 공군미그-21 바이슨 전투기
파키스탄 공군의 F-16 전투기

2019년 인도-파키스탄 대치는 2019년 2월 인도와 파키스탄이 카슈미르 지역에서 군사적 대치(military standoff)를 하고 있는 것을 말한다.

역사[편집]

2019년 풀와마 공격이 발생했다.

공습[편집]

파키스탄의 공격에 인도 공군은 2월 26일 2019년 발라코트 공습으로 보복했다.

이에 대해 파키스탄 공군은 바로 다음날인 27일 인도령 카슈미르에 공습을 단행했다. 공중전을 벌여 인도 공군의 미그-21, 파키스탄 공군의 F-16 전투기가 추락했다.

두 핵보유국이 상호간에 영토를 침범해 전투기 공습을 주고 받은 것은 전세계 역사상 최초다.

파키스탄 공군은 현재 미국의 록히드 마틴사가 제조한 F-16 전투기를 주력기종으로 삼고 있다.

특이한 점은, 인도 공군의 HAL 테자스, 파키스탄 공군의 JF-17이 보도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양국의 최신형 경전투기 기종이다.

F-16[편집]

파키스탄 공군의 JF-17 전투기

인도의 공습 다음날 파키스탄의 공습 과정에서 공중전이 발생, 인도의 미그-21 2대가 추락해 조종사 공군 중령 한 명이 파키스탄에 체포되고, 파키스탄은 F-16 한 대가 요격되어, 파키스탄의 승리로 끝났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미그-21의 성능에 매우 분개했다. 2022년에 인도되는 프랑스의 라팔 전투기가 없어서 졌다고 화를 냈다.

파키스탄 공군의 F-16 전투기가 문제되었다. 미국은 테러와의 전쟁 목적으로만 F-16 전투기를 사용할 수 있게 판매했는데, 인도는 이 규정을 파키스탄이 위반했다고 항의했다. 파키스탄은 F-16 전투기가 아니라, 외양이 비슷한 JF-17이 투입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는 미그-21로 F-16 한 대를 격추했다면서, 그 증거로 AIM-120C-5라고 쓰인 미사일 파편을 제시했다. 이 최신형 암람 미사일은 F-16 전투기에만 장착할 수 있다. 파키스탄 F-16 조종사의 이름까지 제시했다.

27일 공중전을 벌인 전투기는 다음과 같다.

수호이 Su-30MKI는 인도 공군의 주력 전투기로, "암람스키"라는 별명의 빔펠 R-77를 장착한다. 러시아는 암람스키가 미국의 암람보다 고성능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번 공중전에서 F-16의 암람이 이겼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