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2019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38번째 시즌이다. 김한수 감독이 팀을 이끈 마지막 시즌으로, 강민호가 주장을 맡았다. 팀은 불안한 제구력으로 신뢰를 잃어가던 맥과이어4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서 14번째 노히트노런을 달성하며 퇴출 위기에서 벗어났음에도 4승 8패 ERA 5.05의 초라한 성적을 남겨 도중하차한 데다 또다른 외국인 선수 헤일리가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으로 조기 강판을 반복하다가 5승 8패 ERA 5.75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역시 도중하차했고 파이어볼러 최충연이 선발 도전에 나섰지만 밸런스를 찾지 못하여 시즌 초부터 실패하여 다시 불펜으로 돌아갔으나 전년도의 구위를 시즌 끝까지 회복하지 못했으며 공인구 반발력 감소 탓인지 타자들 쪽에서 줄줄이 커리어 로우를 기록하는 한편 크고 작은 부상이 이어진 것이[1] 커 10팀 중 정규시즌 8위에 그쳐 3년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선수단[편집]

같이 보기[편집]

  1. 정현석 (2020년 3월 1일). “삼성 라이온즈”. 한국야구위원회. 62면. 2022년 4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