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뉴욕 및 뉴저지 폭탄 테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6년 뉴욕 및 뉴저지 폭탄 테러2016년 9월 17일일부터 9월 19일까지 뉴욕와 뉴저지 곳곳에서 폭탄이 폭발하거나 발견된 사건이다.

맨해튼 테러[편집]

9월 17일 밤 8시 30분 (현지 시간[1]) 미국 뉴욕주 맨해튼첼시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이다. 이 사고로 최소 29명이 부상당했다.[2]

폭발 직후, J. 피터 도널드 뉴욕 시 경찰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폭발이 맨해튼23번가6번 애비뉴 부근의 한 시력 장애인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사무실 밖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3][1] 폭발 직후 소셜 미디어에서는 폭발음이 뉴저지주 호보컨허드슨 강까지 들렸다고 전했다.[3] 폭발 후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당국은 이들 대부분이 생명에 위협을 받을 정도의 중상은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욕 시경찰은 이번 폭발이 현재까지는 테러와는 관련이 없어 보이며, 가스폭발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발표했다.[2]

19일 뉴욕 경찰은 폭발이 일어난 후 네 블록 떨어진 곳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압력 밥솥을 발견하였다. 다만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번 폭발에 국제 테러단체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하면서 테러 가능성을 여전히 낮게 보았다.[4]

한편 첼시에서 벌어진 폭발에 앞서, 같은 날 오전 9시 30분 뉴저지주시사이드 파크에서 ‘해병대 자선 마라톤’ 행사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개막 직전 마라톤 코스 부근에서 쓰레기 캔이 터지는 폭발이 일어나기도 했다.[2] 사상자는 없었으나 마라톤 행사는 취소되었고, 폭발 지점 부근의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당국은 폭발지점 주변 거주민들을 대피시키고, 마라톤 행사장 부근의 해변 출입을 통제하기도 했다.[2] 연계 테러 주장이 제기되었으나 뉴욕 경찰은 첼시 폭발이 뉴저지 폭발 사고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2]

폭발 직후 뉴욕 경찰은 사건조사에 착수했으며, 백악관 관계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폭발 사건에 대한 상황을 계속 보고받을 것이라고 밝혔다.[2]

한편 이날 텀블러에서 자신이 폭탄 테러를 했다고 주장하는 선언문이 두 차례에 걸쳐 올라오기도 했다. 무지개 깃발 사진을 배너에 올린 이 유저는 동성애자에 대한 탄압이 폭탄 테러를 감행한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뉴욕 데일리뉴스> 지는 뉴욕 경찰이 이 선언문과 관련해 수사의 단서를 얻기 위해 뉴욕 지역 LGBT 활동가들과 접촉했다고 전했으며, 선언문이 실린 페이지는 18일 오후 2시께 텀블러에서 삭제됐다.[4]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