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SK 와이번스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2002년 SK 와이번스 시즌은 SK 와이번스의 3번째 시즌으로, 강병철 감독이 SK 와이번스를 이끈 마지막 시즌이다. 정규시즌 6위를 기록하며 2년 연속으로 순위가 상승했으나 2월 오키나와 전지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퇴출된 카스텔라노 대신 들어온 러핀이 시즌 전 마무리로 낙점됐지만[1] 고작 1승을 올리는 데 그쳐 시즌 도중 퇴출당했고 이 탓인지 시즌 전 선발로 낙점된[2] 조규제가 마무리 투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게다가, 선발요원으로 활약하던 에르난데스가 전년도 210이닝을 던진 탓인지 5월 9일 대구 삼성전에서 오른팔 통증을 호소하여 1회 첫 타자만 상대하고 강판당해 시즌을 마감하여[3] 말 그대로 "설상가상"이었다. 이렇게 되자 조규제6월 초부터 선발로 복귀했지만 같은 달 19일 LG전 선발 등판한 후[4] 허벅지 근육통을 호소해 2군으로 내려갔다. 결국 2002년 7월 20일 롯데에 에르난데스 윤재국 박남섭을 넘겨주는 대신 매기 조경환을 받아들였는데[5] 이들 중 매기7월 7일 두산 더블헤더 1차전을 통해 복귀(선발)했지만 5이닝을 채우지 못한 채 강판당한 조규제의 대체요원으로 쓰기 위해 영입했으며 조규제는 8경기 선발등판에서 1승을 거두는 데 그쳤다. 그러나, 매기는 SK 이적 후 위력이 갈수록 떨어져 6승 9패(롯데 - 4승 5패 SK - 2승 4패)에 그쳤고[6] 이로 인해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으며 이 과정에서 2001년 시즌 후 2년 재계약한[7] 강병철 감독이 계약기간을 1년 남겨둔 채[8] 물러나야 했다.



선수단[편집]

  1. 정진오 (2002년 2월 22일). “[프로야구] SK, ML경력 마무리투수와 계약”. 경인일보.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2. 신화섭 (2002년 6월 9일). “SK 이승호 `다시 붙박이 소방수`”. 일간스포츠.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3. “[조명탑] 에르난데스 1군 엔트리서 제외”. 일간스포츠. 2002년 5월 10일.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4. 신화섭 (2002년 6월 20일). “조규제 부상 2군행… SK 선발진 비상”. 일간스포츠.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5. 이동칠 (2002년 7월 20일). “롯데 조경환-SK 에르난데스 트레이드”. 일간스포츠(연합뉴스).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6. 박현철 (2012년 12월 7일). '좌완 용병 잔혹사' SK, 이번에는 끊을까?”. OSEN.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7. “[프로야구]SK, 강병철 감독과 재계약”. 경인일보. 2001년 10월 12일.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 
  8. 연합 (2002년 10월 20일). “SK 강병철 감독 사임 선동열씨, 후임 거부”. 국제신문. 2022년 1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