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97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16번째 시즌이다. 백인천 감독이 팀을 이끈 마지막 시즌으로, 류중일이 주장을 맡았다. 팀은 8팀 중 정규시즌 4위에 올라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이후 준플레이오프에서 쌍방울 레이더스를 2승 1패로 꺾었으나, 플레이오프에서 LG 트윈스에게 2승 3패로 져 최종 순위는 4위가 되었는데 주전 1루수 이승엽이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7회말 2사 후 쌍방울 심성보의 타구를 잡기 위해 몸을 날리려다 당한[1] 어깨 부상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 컸다.

선수단[편집]

각주[편집]

  1. 장환수 (1997년 10월 10일). “이승엽-김영진 호수비 승리에 결정적 기여”. 동아일보. 2021년 7월 22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