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95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14번째 시즌이다. 우용득 감독이 팀을 이끈 마지막 시즌으로, 이종두가 주장을 맡았다. 한편, 우용득 감독의 부임 첫 해인 1993년 한국시리즈에서 준우승에 머물렀음에도 90년대 들어 최고의 성적을 올렸으나 다음 해인 1994년부터 간판급 선수들의 부상 뿐 아니라 개인주의가 선수단에 전념되면서 팀분위기가 모래알처럼 흐트러져[1] 2년 연속 5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으며 이 때문에 우용득 감독이 해당 시즌 후 3년 계약이 종료되면서 자연스럽게 물러났고 그 해 경북 전국체전 대학,일반부 야구경기는 경북 지역에 이렇다할 정규 구장이 없어 당시 삼성의 홈구장이었던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에서 개최됐으며[2] 고등부 야구경기는 경산 볼파크에서 열렸다.

선수단[편집]

각주[편집]

  1. 최영호 (1999년 3월 13일). “[삼성라이온즈18년 .6] 우용득 감독”. 영남일보. 2021년 6월 25일에 확인함. 
  2. 이영일 (1995년 10월 1일). “포항 전국체전 내일 팡파르”. 한겨레신문. 2021년 9월 30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