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2년 이란 블리자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72년 이란 블리자드(페르시아어: بوران ایران)는 1972년 2월 3일부터 9일까지 일어난 이란블리자드로, 대략 4,000명이 사망했다.[1] 7일간 겨울폭풍이 불고 이상 저온 현상이 일어났으며 이 기간 동안 이란 북서부 및 남부 농촌 지역에 대략 3m 가량의 눈이 쌓였다.

이란 남부 지역에는 최대 7.9m의 눈이 내려 4,000명 가량이 눈에 묻혔다. 이란 지역 신문 에테라아트에 따르면, 아르다칸과 그 주변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으며 카칸쿠마르 두 마을은 전멸하여 생존자가 한명도 없었다. 터키와의 국경 마을인 세클랍 마을에서는 마을 주민 100여명 가량이 눈에 묻혀 사망했다.[2][3]

이 블리자드는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를 안긴 블리자드이다.[4]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NOAA News Online (Story 334b)”. 《noaa.gov》. 
  2. “Missing Put at 6,000 in Iranian Blizzard”. New York Times. 1972년 2월 11일. 4면. 
  3. “Thousands Missing in Iran Snow”. Oakland Tribune. 1972년 2월 10일. 1면. 
  4. “40 Years Ago, Iran Was Hit by the Deadliest Blizzard in History”. 《Mental Fl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