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자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차 자료, 1차 문헌, 1차 출처는 연구 시점에 만들어진 인공 유물, 문서, 일기, 원고, 자서전, 녹취물 등의 정보를 말한다. 주제에 대한 정보의 근원이 되는 출처 역할을 한다. 문헌정보학과 다른 분야의 학문 분야에서 비슷한 정의가 사용되지만, 다른 분야에서는 다소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다.[1] 저널리즘에서 1차 자료는 상황을 직접 알고 있는 사람이나 그 사람이 쓴 문서가 될 수 있다.

1차 자료는 1차 자료를 기반으로 인용하는 2차 자료와는 구별한다. 2차 자료는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1차 자료가 될 수도 있다.[2] 예를 들어, 회고록은 저자에 대한 연구나 그 안에 묘사된 친구들에 대해 1차 자료로 간주되지만, 동일 회고록이 저자가 살았던 문화를 관찰하는데 사용할 경우 2차 자료가 될 수 있다. "1차"와 "2차"는 역사적 문맥과 연구 대상에 따라 분류된 출처를 가지고 상대적인 용어로 이해해야 한다.[3]:118–246[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Primary vs Secondary”. Old Dominion University Libraries. September 2012. 2013년 6월 20일에 확인함. 
  2. "Primary and secondary sources Archived 2016년 3월 1일 - 웨이백 머신". Ithaca College Library.
  3. Oscar Handlin and Arthur Meier Schlesinger, Harvard Guide to American History (1954)
  4. Kragh, Helge (1989). 《An Introduction to the Historiography of Scienc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21쪽. ISBN 0-521-38921-6. [T]he distinction is not a sharp one. Since a source is only a source in a specific historical context, the same source object can be both a primary or secondary source according to what it is used f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