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엘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HiphopLE 로고

힙합엘이 (HIPHOPLE)는 2010년 11월 대표 히맨 (본명 최성웅)이 주체가 되어 설립한 흑인음악 전문 매거진&콘텐츠 플랫폼이다. 흑인 음악에 대한 쉬운 접근과 정보 수용을 돕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자막 뮤직비디오, 뉴스, 매거진, 가사 해석, 스페셜 영상을 비롯해 기사와 사설, 인터뷰 등 다양한 콘텐츠와 앨범 및 공연 관련 온/오프라인 이벤트 등을 진행 중이다.

사이트의 이름 HiphopLE는 "Hiphop Limited Edition"을 뜻한다.

역사[편집]

2009년부터 자신의 블로그 "heQmentary"를 통해 외국 힙합R&B의 뉴스를 전달하던 히맨은 점차 좀 더 조직적인 구조를 갖춘 웹사이트를 구상하기 시작하였고, 칼럼 필진과 영문 가사 해석 필진을 모집한 후 홈페이지 제작을 거쳐 2010년 11월 사이트를 오픈하였다.

2010년 11월 공식 홈페이지 오픈 이후, 힙합엘이는 빠른 국외 뉴스 전달과 자체 제작 자막 뮤직비디오를 통해 콘텐츠 기반을 다졌다. 이후 칼럼 기고, 인터뷰, 기획 기사 제작 등을 이용자에게 전달했다. 초반에는 국외 음악에만 집중되었으나, "Music Salon" 인터뷰 코너가 개설되면서 처음으로 국내 흑인음악 관련 콘텐츠를 다루기 시작했고, 이는 이후의 신설 코너 "Spotlight"와 "힙합엘이 토크콘서트" 등으로 이어졌다.

2013년부터는 라이프스타일 메뉴를 추가해 음악 외에 패션, 전시, 테크, 아트 등 기타 문화 요소들에 대한 콘텐츠를 진행하고 있다. 이후 힙합엘이 라디오와 자막 전용 어플 런칭, LE TV 등의 플랫폼 다양화와 힙합엘이 파티, 캠페인, 워크샵, 북토크, 음감회 등의 오프라인 행사의 다양화를 통해 다방면에서 기획 및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잡지, 음반 해설지, 타 웹매거진 등의 외부 기고와 회원들을 위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도 꾸준히 성사 중이다.

2016년 웹사이트/모바일 리뉴얼 후에는, 힙합엘이 차이나(HIHOPLE CHINA) 런칭과 콘텐츠 매니지먼트, 패션 및 컬쳐브랜드 기획 콘텐츠, 스페셜 포커스, 잡지/책 프로젝트, 영상 기획 및 제작, 강연 등의 외부 행사 등을 전문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조직도[편집]

힙합엘이는 다음과 같은 조직도로 구성되어 있다.

  • 운영기획팀 - 콘텐츠 기획 및 오프라인 사업 기획
  • 매거진팀 - 매거진 파트 제작
  • 미디어팀 - 멀티미디어 제작 및 영상 번역
  • 라이프스타일팀 - 컬쳐 콘텐츠 제작 및 홍보
  • 인터뷰팀 - 아티스트 인터뷰 기획 및 진행
  • 영상팀 - 영상 기획/제작 및 홍보 진행
  • 프로젝트팀 – 매 프로젝트에 대한 기획/진행 및 홍보

구성[편집]

HiphopLE 메인 화면

HiphopLE는 다음과 같은 메뉴로 구성되어있다.

  • NEWS - 국외 뉴스, 국내 뉴스 등
  • MAGAZINE - 인터뷰, 기획기사, 연재기사, 앨범/싱글 리뷰, 포커스 등
  • LIFESTYLE - 기획, 패션, 테크, 후기, 아트 등
  • THE LE - 자막 뮤직비디오 및 특별 영상, 가사 해석, 블랙랩 강좌, 라디오 방송
  • SPECIAL - 아티스트나 이벤트 등의 스페셜 페이지(음악, 영화, 캠페인, 머천다이스, 이벤트)
  • COMMUNITY - 국내 및 국외 게시판, 스웩의 전당, 믹스테입, 워크룸, 갤러리, 아이콘샵 등

특징[편집]

힙합엘이는 아시아 흑인음악 관련 웹진/매거진 중 방문자와 페이지뷰 랭킹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최다 콘텐츠 제작 및 유통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힙합엘이는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콘텐츠 기획 및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콘텐츠 교류 및 토론, 커뮤니케이션 등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 SNS 팔로워/구독자수는 총 16만 명에 달하며, 월평균 300개 이상의 SNS 콘텐츠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회원들의 참여 역시 활발하다. 월평균 2,600건 이상의 글 작성은 물론, 월평균 회원 댓글 작성수는 15,000건에 달한다.

흑인 음악 뉴스의 경우는 그 어느 웹매거진보다 더 빠르게, 많은 뉴스를 전달하고 있다는 면에서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매거진 코너에서 다루는 소재의 범위는 힙합 외에 알앤비, 소울, 펑크 등 전체적인 흑인 음악에 걸쳐있으며, 여러 칼럼 및 사설로써 흑인 음악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영문 해석을 통해 만들어지는 자막 뮤직비디오와 스페셜 클립은 타 매체에서 찾기 힘든 컨텐츠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역시 흑인 음악에 대한 이해를 돕는 목적으로 만들어지고 배포되고 있다.

주요 콘텐츠[편집]

서적 출간[편집]

힙합엘이는 2015년 6월 《아메리칸 힙합》이라는 서적을 출간했다.[1] 본 책은 2000년대 미국 힙합에 대한 정보를 담았으며, 출시 이후 대중문화 서적 카테고리에서 베스트셀러를 기록했고, 타블로, 사이먼디, 팔로알토, 딥플로우 등이 추천사를 기록하기도 했다. 발간 이후로 현재까지도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음감회[편집]

힙합엘이는 2015년부터 음감회를 진행하고 있다. 음감회 구성과 컨셉을 위한 회의 및 기획은 물론, 현장 접수 및 인원 검수, 음감회 컨셉과 음악적인 질문 구성, 전체적인 진행 및 기타 행사 관련 준비도 담당하고 있다. 현재까지 JJK, 피타입, 펜토, 버벌진트, 오왼 오바도즈 등의 오프라인 음감회를 진행해왔다.

토크 콘서트[편집]

힙합엘이 토크콘서트는 힙합엘이에서 2012년에 진행한 프로젝트 중 하나로, 토크쇼와 언더그라운드 공연을 결합시킨 형태의 공연이다. 2012년 5월 12일부터 약 5회에 걸쳐 진행된 힙합엘이 토크콘서트에는 MC 메타, Verbal Jint, Vasco, Simon D, JTONG이 출연했으며, 하이라이트 영상은 힙합엘이의 "Talk Concert" 코너에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2화부터 5화까지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최하여 진행되어 올림픽경기장 뮤직 라이브홀서 공연이 이루어졌다.[2]

머천다이스[편집]

힙합엘이는 주기적으로 자체 제작한 머천다이스를 판매하고 있다. 현재까지 스냅백과 노트 등을 선보였으며, 타 브랜드들과의 협업을 통한 프로젝트 콜렉션도 기획 및 진행하고 있다.

영화 상영회 주최[편집]

힙합엘이는 영화 상영회 기획 및 진행에 참여해왔다. 《제 1회 서울힙합영화제》[3]와 《Time Is Illmatic》 상영회 기획 및 홍보에 참여해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했다.[4] 서울힙합영화제의 경우는 KU시네마테크, 김봉현 음악비평가, 클로이 등과 함께 홈페이지 제작, 콘텐츠 제작, 스페셜 페이지 제작, 디자인, 홍보 등을 담당해 전체적인 과정의 관리를 담당했다.

오프라인 공연 및 파티[편집]

힙합엘이는 2013년을 시작으로 매 년 11월 오프라인 파티를 진행하고 있다. 2015년 5주년 파티는 루피, 나플라, 등의 떠오르는 신인들을 게스트로 초대해 기존과 다른 신선한 협업을 이끌기도 했다. 2016년부터는 주기적인 기획 공연과 파티를 기획/예정하며 타 옴니버스 공연과의 차별점을 두고 있다.

힙합엘이 차이나 런칭[편집]

2016년 힙합엘이는 자체 중국어 사이트인 ‘힙합엘이 차이나’를 런칭했다. 기존의 국내 힙합 음악에 대한 소식 뿐 아니라, 중국 힙합 내부의 소식을 중국어 번역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단순히 사이트 구축뿐 아니라 웨이보, 요우쿠 개설 및 홍보 콘텐츠 신설로 그 영역을 더욱 확장하고 있다.

각주[편집]

  1. Lee, Jaehoon (2015년 6월 9일). “{새책} 아메리칸 힙합 1·2”. 《Newsis》 (Korean) (Seoul). 
  2. "버벌진트, 솔직 화끈한 ‘힙합엘이 토크 콘서트’ 개최", 리뷰스타, 2012년 7월 24일
  3. '서울힙합영화제' 블라인드 티켓 오픈 + 홈페이지 오픈”. 《HiphopLE》. 2015년 9월 25일. 2016년 2월 15일에 확인함. 
  4. 김, 봉현 (2015년 2월 4일). “{영화제} 랩은 곧 시다”. 《Cine21》 (Korean) (Seoul).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