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언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훈민정음 언해

훈민정음 언해(訓民正音諺解)는 한문으로 된 《훈민정음》에서 어제 서문과 예의(例義) 부분만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한 것이다. 이는 중세 한국어의 모습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문헌 자료이다.

판본[편집]

훈민정음 언해는 대개 15장으로 되어 있다. 판본은 몇 가지가 전하고 있으며 1459년(세조 5년)에 간행된 《월인석보》 권두(卷頭)에 실려 〈세종어제훈민정음(世宗御製訓民正音)〉으로 합본된 월인석보본과 박승빈(朴勝彬)이 가지고 있다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의 육당문고에 소장된 판본이 주로 활용되는 판본이다. 일본 궁내성과 일본인 학자가 가지고 있는 판본도 있다.

한편 월인석보본은 두 가지 판본이 전하고 있다. 하나는 서강대학교에 소장하고 있는 판본인데, 이것이 원간본으로 보이며 예의 부분에 치두음정치음에 관한 규정이 새로 첨가되어 있다. 또 하나는 1572년(선조 5년) 경상북도 영주시 희방사(喜方寺)의 복각본(覆刻本)이며 이는 서강대학교에서 소장하고 있는 판본보다 후세에 만들어진 듯하다. 서강대학교에 소장하고 있는 판본에서 새로 첨가된 부분이 있는 것은 중국의 한자음을 정리하기 위해 훈민정음 창제 이후 일부 규정을 더한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표기[편집]

훈민정음 언해는 한문으로 된 훈민정음의 본문을 먼저 쓰고, 그 아래 한글로 협주를 단 뒤 한글로 새로이 한문을 풀이하는 방식으로 쓰여 있다. 따라서 훈민정음에 쓰인 한문을 읽은 뒤 그 한문의 각 글자 풀이를 읽고, 한글로 번역된 부분을 읽게 되는 것이다. 곧 한문을 모르더라도 훈민정음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國之語音이"로 먼저 한문을 제시한 뒤, "國은 나라이다. 之는 입겿(어조사)이다."하는 식으로 한문의 각 글자에 대한 풀이를 하고 있다. 물론 각 글자에 대한 풀이로 제대로 된 해석을 할 수 없는 경우 한자로 된 단어를 통째로 풀이하기도 한다. 이렇게 한자에 대한 풀이 후 "나라의 말이"로 완성된 번역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각 한자에는 아래에 작은 글자로 해당 한자의 소리를 적어놓고 있다. 간혹 한자만을 적거나 한글을 크게 적고 아래에 한자를 작게 적는 방식으로 표기한 문헌이 발견되지만 대개 이러한 방식이 훈민정음 이래 많은 문헌에서 발견되고 있다.

이렇게 한자어의 아래 작은 글자로 표기된 한글의 표기 방식은 동국정운식 표기로 불리는 것인데, 중국에서 사용되는 실제 중국 발음과 유사하게 적기 위한 표기라든지 초성, 중성, 종성이 모두 들어가야 하는 성음법을 지키고 있어 실제 사용되는 현실음의 표기와 다른 것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이러한 표기로 인해 고유어의 표기 방식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서문[편집]

훈민정음의 어제 서문 내용은 다음과 같다. 훈민정음 언해본이 어떻게 읽어졌는지 궁금하다면, 이 링크 를 클릭하라.

한문 중세 한국어

國之語音(귁〮징ᅌᅥᆼ〯ᅙᅳᆷ)異乎中國(이〮ᅘᅩᆼ듀ᇰ귁〮)ᄒᆞ야
與文字(영〯문ᄍᆞᆼ〮)不相流通(부ᇙ〮샤ᇰ류ᇢ통)ᄒᆞᆯᄊᆡ〮
(공〮)로〮 愚民(ᅌᅮᆼ민)이〮 有所欲言(우ᇢ〯송〯욕〮ᅌᅥᆫ)ᄒᆞ〮야도〮
而終不得伸其情者(ᅀᅵᆼ즁부ᇙ〮득〮신끵쪄ᇰ〮쟝〯)多矣(당ᅌᅴᆼ〯)라〮
()爲此憫然(윙〮ᄎᆞᆼ〯민〯ᅀᅧᆫ)ᄒᆞ〮야〮
新制二十八字(신졩〮ᅀᅵᆼ〮씹〮바ᇙ〮ᄍᆞᆼ〮)ᄒᆞ〮노니〮
欲使人人(욕ᄉᆞᆼᅀᅵᆫᅀᅵᆫ)ᄋᆞ로 易習(잉씹)ᄒᆞ야
便於日用耳(뼌ᅙᅥᆼᅀᅵᇙ요ᇰᅀᅵᆼ)니라。

나랏〮말〯ᄊᆞ미〮 中國(듕귁〮)에〮달아〮
文字(문ᄍᆞᆼ〮)와〮로〮 서르 ᄉᆞᄆᆞᆺ디〮 아니〮ᄒᆞᆯᄊᆡ〮
이〮런 젼ᄎᆞ〮로〮 어린〮 百姓(ᄇᆡᆨ셔ᇰ〮)이〮 니르고〮져〮 호ᇙ〮 배〮 이셔〮도〮
ᄆᆞᄎᆞᆷ〮내〯 제 ᄠᅳ〮들〮 시러〮 펴디〮 몯 ᄒᆞᇙ 노〮미〮 하니〮라〮
내〮 이〮ᄅᆞᆯ〮 (윙〮)ᄒᆞ〮야〮 어〯엿비〮 너겨〮
새〮로〮 스〮믈〮여듧〮 (ᄍᆞᆼ〮)ᄅᆞᆯ〮 ᄆᆡᇰᄀᆞ〮노니〮
사〯람마〯다〮 ᄒᆡ〯ᅇᅧ〮 수〯ᄫᅵ〮 니겨〮 날〮로〮 ᄡᅮ〮메〮
便安(뼌ᅌᅡᆫ)킈〮 ᄒᆞ고〮져〮 ᄒᆞᇙ ᄯᆞᄅᆞ미〮니라〮。

현대 한국어
나라의 말이 중국과 달라
문자(한자)로 서로 통하지 아니하여서
이런 까닭으로 어리석은 백성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있어도
마침내 제 뜻을 능히 펴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내가 이를 위하여 가엾이 여겨
새로 스물여덟 자를 만드니
사람마다 하여금 쉬이 익혀 날마다 씀에
편안케 하고자 할 따름이다

해석[편집]

훈민정음 언해는 15세기의 한국어로 되어 있기 때문에 현대 한국어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리다(어리석다), 하다(많다)와 같이 어휘의 측면에서도 차이를 보이며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아래아여린히읗(된이응), 각자병서, 합용병서의 쓰임이 많다. 또 당시에 변별 자질로 활용되었던 성조 표기로 방점을 찍었던 것이나 띄어쓰기가 없었다는 점 등은 현대 한국어와 중세 한국어의 비교를 하는 데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외솔 최현배 학문과 사상」, 국어학, 김석득 저, 연세대학교출판부(2000년, 119~253p)
  • 「세종처럼」, 문화 국가 비전 훈민정음 창제, 박현모 저, 미다스북스(2008년, 274~295p)
  • 「한권으로 읽는 세종대왕실록」, 훈민정음은 어디서 기원했나?, 박영규 저, 웅진지식하우스(2008년, 119~120p)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