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모토 겐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지모토 겐지(일본어: 藤本 健二 (ふじもと けんじ) Fujimoto Kenji[*], 1947년 일본 아키타 현 ~)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였다.[1]

생애[편집]

후지모토 겐지라는 이름은 가명이며 본명은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연령에 관해서는 최근에 출판한 저서인 《북한의 후계자 왜 김정은인가?》(일본 출판 원본 이름 : 《북의 후계자 김정은》(《北の後継者キム・ジョンウン》)에서 스스로가 김정은(1983년생, 후지모토의 증언)과 같은 돼지띠인 1947년생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말에 의하면 1982년 일본 식당 안산관의 요리사로 처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건너가 이듬해 5월까지 일했고, 1987년 다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건너가 고려 호텔 지하 식당 요리사가 되었다. 그리고 김정일에게 불려가 초밥 요리를 만들어주다가, 1989년김정일의 전속 요리사로 발탁되어 그의 측근이 되었다고 한다. 2001년 4월에 식재료를 구한다는 이유로 일본으로 갔다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탈북하였다.

그는 김정일의 사생활을 아는 얼마 안되는 인물로, 텔레비전 출연 시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살인 청부 업자로부터 몸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큰 스카프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나온다고 한다.

그는 또, 2009년 2월 김정일의 후계자로 지목된 김정은의 어릴 적 사진을 공개하였다.[2]

저서[편집]

  • 2003년 김정일의 요리사(《金正日の料理人 --- 間近で見た権力者の素顔》)
  • 김정일의 사생활(《金正日の私生活 --- 知られざる招待所の全貌》)
  • 핵과 여자를 사랑하는 장군(《核と女を愛した将軍様 --- 金正日の料理人「最後の極秘メモ」》)
  • 북한의 후계자 왜 김정은인가?(《北の後継者キム・ジョンウン》)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