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안 2세 (카스티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후안 2세
Burgos - Cartuja de Miraflores - Tumba de Juan II de Castilla.jpg
작위
카스티야, 레온의 군주
재위 1406년 12월 25일 – 1454년 7월 20일
전임자 엔리케 3세
후임자 엔리케 4세
신상정보
출생일 1405년 3월 6일
출생지 토로
사망일 1454년 7월 20일 (49세)
사망지 바야돌리드
가문 트라스타마라 가문
부친 엔리케 3세
모친 랭커스터의 캐서린
배우자 마리아 데 아라곤
이자벨 드 아비스
자녀 엔리케 4세 데 카스티야
이사벨 1세
알폰소 데 카스티야
레오노르 데 카스티야
카탈리나 데 카스티야

후안 2세(스페인어: Juan II de Castilla, 1405년 3월 6일 - 1454년 7월 20일)는 1406년부터 1454년까지의 카스티야레온의 군주이다.

섭정기[편집]

후안은 엔리케 3세랭커스터의 캐서린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는 엔리케 3세의 할아버지인 엔리케 2세에게 권좌를 빼앗긴 페드로 1세의 손녀이다. 후안은 1406년 12월 25일 그의 아버지 자리를 계승했으며, 페드로와 엔리케 2세 두 명의 권리를 하나로 통합시켜냈다. 그의 어머니와 그의 작은 아버지인 페르난도 1세 데 아라곤은 그가 미성년자 일동안 공동 섭정 통치를 하였다. 1416년에 페르난도가 사망하고 나서, 그의 어머니는 1418년에 그녀가 사망할때까지 홀로 다스렸다.

친정[편집]

49년간 지속된 후안의 통치기는 카스티야에 있어 긴것 중 하나에 속하지만, 후안 그 자체로는 특별하게 유능한 군주는 아니였다. 그는 시 짓기, 사냥, 토너먼트 개최등으로 시간을 보냈다. 그의 총신 알바로 데 루나는 후안의 두 번째 부인 이자벨 드 아비스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미치며, 왕의 미약한 의지에 대한 통제권을 장악했다. 그녀의 선동 때 그는 충실하게 사용가능한 충복들을 상실하면서 그에게 많은 후회감을 일으키게 하였다.

후안 2세의 섭정들은 1411년에 바야돌리드 법을 발휘했는데, 이는 유대인들의 사회적 활동을 제한시키는 것이였다. 법항의 대부분 주목할만 것들 중에서는 유대인들은 독특한 복장을 입어야만하고 관리직 금지등이였다. 하지만 후안이 왕위를 잡자마자, 그는 (데 루나에 의해 정치적 영향을 받았을 것 같음에도) 법령을 뒤집었고, 1391-1415년 사이의 대량의 개종 물결 이후에도 이미 고통받던 카스티야의 유대인들에게 한 단계 더 관용적인 자세로 대했다.

1431년에 후안은 조공과 카스티야의 속국이 된다는 조건으로, 유수프 4세를 무어계의 그라나다 토후국술탄에 앉혔다. 이 거래는 아베나마르 로망스에 묘사되어 전해진다.

그는 "키가 크고 잘생겼으며, 피부가 희고 약간 불그스릅하다... 그의 머리 카락은 매우 잘자란 헤이즐넛의 색깔이였고, 조금은 들창고이며, 눈은 초록색과 파란색 사이이였다... 그는 아주 우아한 다리, 발, 손을 지녔다."[1]

후안 2세는 1454년 7월 20일 바야돌리드에서 사망했다.

가족과 자녀[편집]

1418년에 후안은 그의 친 삼촌인 아라곤의 페르난도 1세의 장녀인 마리아 데 아라곤과 혼인했다. 이 결혼 사이에 다음의 자식이 태어냈다:

모든 그의 자식들 중에서 엔리케 4세 데 카스티야만이 유아기까지 살아남았다. 후안은 1445년에 홀아비가 됐고 포르투갈의 인판테 주앙의 딸 이자벨 드 아비스와 재혼했다. 그들 사이에 두 명의 자녀가 태어났다:

각주[편집]

  1. From 'Crónica de Juan II' by Lorenza Galindez de Carvajal (1517)
후안 2세 (카스티야)
출생: 1405년 3월 6일 사망: 1454년 7월 20일
작위
이전
엔리케 3세
카스티야, 레온의 군주
1406년–1454년
이후
엔리케 4세
이전
인판타 마리아
아스투리아스 공
1405년–1406년
이후
인판타 카탈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