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안 마르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후안 마르세

후안 마르세(Juan Marsé, 1933년 1월 8일 ~ 2020년 7월 19일)는 스페인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이자 각본가이다.

193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났다. 1954년 을 입대하여 18개월 동안 복무했고, 1958년 단편 소설을 시작하여, 1960년 첫 장편 〈장난감 하나만 가지고 갇힌 사람들〉로 비블리오떼까 브레베 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1983년 영화화되었고, 그외 다수의 작품이 영화로 제작하였다.

오랜 투병 끝에 2020년 7월 19일 숙환으로 사망하였다.

주요 작품[편집]

  • 장난감 하나만 가지고 갇힌 사람들
  • 떼레사와 함께한 마지막 오후들
  • 여대생과 좀도둑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후안 마르세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