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치유재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화해·치유재단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치유를 위해 2016년 7월 28일 설립된 여성가족부 소관 재단법인이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 종결시키기로 약속한 위안부 협상에서 약속한 10억엔을 재단에 출연하여 최근까지 재단을 운영해 왔으나 재단 업무는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다.

논란[편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단체 등에서는 이 단체의 출범에 반대하고, 우리 (한민족 또는 한국인) 손으로 100억원을 모으자며 별도의 단체인 정의기억재단을 설립하여 100억원을 모금하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2018년 9월 25일(뉴욕 현지시각),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못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겠다는 뜻을 통보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