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Apple tree with fire blight.jpg

화상병(火傷病, fire blight)은 사과에 생기는 세균성 병해의 일종이다. 원인이 되는 병원균은 에르위니아 아밀로보라(Erwinia amylovora)다. , 사과, 마가목 등에 발생하며 1년안에 나무를 고사시킨다.[1]

병징(symptoms)[편집]

화상병으로 사과나무에 생긴 그을음 잎.

증상으로는 이 시들고, 불에 탄듯 줄기와 잎이 갈색으로 변한다. 잔가지와 가지에는 암종(癌腫)병이 발생하기도 한다. 신초 끝이 갈고리 모양으로 구부러진다. 증상이 심해질 경우 궤양이 발생하기도 한다.

전염 경로[편집]

첫 번째로 곤충이나 꿀벌에 의해 주로 다른 나무로 전염된다. 두 번째로는 비에 씻긴 병원균이 다른 나무로 이동해 전염된다. 바람이나 모래, 우박등으로인한 상처로인해 2차감염이되고 그 외에도 진딧물, 매미등으로인해 2차감염이된다.

생존 조건[편집]

  • 높은 강수량
  • 긴 개화 시기
  • 높은 영양상태
  • 온도 24~28 °C 이내

방제[편집]

  • 항생물질인 스트렙토마이신 투여한다. 이는 비용이 많이 들고 24시간 밖에 지속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 감염된 부분을 15cm 이하로 잘라준다.
  • 영양 공급을 줄인다.
  • 농기구를 항상 소독한다.

발견과정[편집]

1780년 미국에서 최초로 발견되어, 화상병으로 인해 세균이 식물에 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최초로 밝혀진 식물 세균병이다.) 한국에서는 발병하지 않다가 지난 2015년 경기도 안성의 배 농가에서 처음으로 발병하고였고, 천안·제천 등으로 발병 지역이 확대되었다.

에르위니아 아밀로보라(Erwinia amylovora)[편집]

'세균이 식물에 병을 일으킨다.'라고 주장한 Erwin Frink Smith의 이름에서 유래해 Erwinia amylovora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대부분의 세균이 그렇듯이 세균성 점액질(bacterial ooze)를 분비한다. 글루칸과 같은 당 성분으로 인해 식물의 물관과 체관을 막아 시드는 증상을 발현시킨다.

각주[편집]

  1. 《Disease List - Pathology》Don Papple. 나이아가라 대학. 3쪽 2009년 11월 1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