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악 사중주 12번 (드보르자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토닌 드보르자크《현악 사중주 12번》 바 장조 작품번호 96은 드보르자크가 미국에 있는 중에 작곡한 현악곡으로, ‘아메리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드보르자크는 51세였던 1892년미국 음악원의 초대를 받아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으로 건너간 이유는 미국 음악원에서 봉급을 20배나 더 주겠다는 것 외에도 기차에 대하여 광적이었던 그가 미국의 대륙횡단철도의 신식 열차에 크게 구미가 딸렸다는 이야기도 있다.

‘아메리카’는 9번 교향곡 ‘신세계로부터'와 마찬가지로 미국 체제 중에 작곡된 것으로서 여름방학을 미국 아이오와 주 스필빌에서 보내고 있을 때였다. 스필빌은 보헤미아 출신의 체코인들이 집단거주 지역이다. 이때 만들어진 ‘아메리카’와 ‘신세계로부터’는 체코의 독특한 민족정서가 음악에 풍부히 배여나온다. 또 이 작품에는 그밖에도 흑인 영가의 선율이 배어있기도 하다.

이 작품은 전부 4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밝은 느낌의 짧은 도입에 이어 비올라가 민요적인 제1주제를 노래하며 향토색 짙은 주제를 바이올린에서 전악기로 넘어가 교묘한 제2주제가 연주된 뒤 흑인 풍의 부주제 선율이 바이올린으로 전개되는 제1악장과, 제 1주제의 동기가 전개·고양되는 제2악장, 보헤미아의 민요풍의 주제가 제2바이올린과 첼로의 옥타브로 연주되는 제3악장, 불규칙한 론도 형식의 제4악장의 특징이 있다.

참고 문헌[편집]

  • 《클래식 명곡이야기》 (아름출판사 1993. 3. 25 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