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1965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행복
Le Bonheur
감독아녜스 바르다
각본아녜스 바르다
출연장클로드 드로
클레르 드로
개봉일1965년 2월 10일 (1965-02-10) (프랑스)
시간80분
국가프랑스의 기 프랑스
언어프랑스어

행복》(프랑스어: Le Bonheur)은 1965년 개봉된 프랑스의 드라마 영화이다. 아녜스 바르다가 감독[1][2]과 각본을 맡았다. 제15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로만 폴란스키의 영화 《반항》과 함께 심사위원대상을 공동수상했다.

파리 교외의 서민의 행복이 아름다운 색채와 아름다운 고전음악과 함께 매우 아름답게 그려진다. 프랑스에선 단 한사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여류 감독 바르다는 여자의 기분을 여성답게 섬세하게 발굴해 보인다. 프랑스인 일반남자의 성욕의 리얼리티를 자연스럽고 리얼하게 그린다.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적 현상으로서만 다룬다. 아내의 자살이 문제성을 내포하겠으나 아내는 사랑하는 남편을 남과 함께 갖고 싶지 않으니까 죽는 것일 게다. 그것도 사랑하는 남편과 정사(情事)를 즐김으로써 그 행복감과 충족감이 지속되고 있는 동안에 삶을 끊어버리고 만다. 여자로서 가장 이기주의적인 기쁨의 죽음이다. 자살한 여자는 한국의 질투나 원한으로가 아니라 기쁨과 즐거움으로 죽었으며, 보통 있을 수 있는 정사(情死)와 완전히 동일한 것이다.

줄거리[편집]

젊은 목수 부부(도르오 부처)는 아이가 둘이 있는데 아내는 내재봉(內裁縫)의 부업을 하면서 일요일에는 공원으로 산책을 나가서 점심을 먹고 아이들을 재운다. 그리고는 꽃동산과 같은 공원에서 정사(情事)를 하며 낮잠잔다―이러한 행복에 만족하고 있다. 그런데 남편이 전화를 걸러 가서 우체국의 여직원과 시선이 서로 교환되더니 남편의 들뜬 마음이 이번에는 진지하게 되어서 목수는 드디어 두 여성을 사랑한다. 어느날 공원에서 남편은 아내에게 고백한다. 아내는 알았노라고 하고, 정사까지 치른 뒤 남편을 재운다. 남편이 눈을 떠보니까 아내는 연못에 투신 자살해 있었다. 공원이 붉게 물든 가을날, 남편은 우체국 여직원과 결혼하고, 아이들과 단란하게 산책도 한다.

출연[편집]

주연[편집]

기타[편집]

  • 미술: Hubert Monloup
  • 의상: Claude Francois

각주[편집]

  1. “Le Bonheur / Happiness”. unifrance.org. 2014년 2월 21일에 확인함. 
  2. Weiler, A. H. (14 May 1966) "'Le Bonheur' at the Fine Arts:A Moving but Immature Treatment of Love Agnes Varda Chooses a Renoir Background." The New York Times. Retrieved on 15 May 2009.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행복"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