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반도기

한반도기(韓半島旗)는 흰색 바탕에 하늘색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旗)로,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의 단기(團旗)로 쓰기 위하여 1989년 남북체육회담에서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합의해 제정하였다.[1] 단일기(單一旗)라고도 한다.[2]

이 기는 체육 행사에서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남북 단일팀을 이루거나 공동 입장, 공동 응원 등을 할 때에 주로 사용되고 있으며,[3][4][5][6][7] 이 두 나라에서는 상대방의 국기 사용을 금기시하기 때문에[8][9][10][11][12] 운동 경기에서 상대측을 응원할 때에 자주 쓰인다.

역사[편집]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1963년 스위스 로잔에서 개최된 1964년 도쿄 하계 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위한 남북체육회담 때부터 단기와 단가(團歌) 제정을 논의하였으나, 의견 차이가 커서 단일팀 구성에 실패하였다.

노태우 정부 시절인 1989년1990년 베이징 아시안 게임 단일팀 구성을 위한 남북체육회담이 열려 단기 제정 문제가 다시 논의되었다. 양측은 절충을 거듭한 끝에 흰색 바탕에 하늘색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기를 단기로 제정하였고,[1] 1990년 아시안 게임부터 이 기가 응원 도구로 사용되었다.[2]

한반도기는 일본 지바 현에서 개최된 1991년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13]포르투갈에서 개최된 1991년 FIFA 세계 청소년 축구 선수권 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의 단기로 공식 사용되었다. 당시 남북의 올림픽위원회는 "흰색 바탕에 하늘색 우리나라 지도를 그려넣는 것으로 한다. 지도에는 한반도제주도를 상징적으로 그려넣고, 독도, 마라도, 마안도 등 기타 섬들은 생략하기로 한다."고 합의하였다.[14]

이후 한반도기는 2000년 하계 올림픽 개막식을 시작으로 2002년 아시안 게임, 2003년 동계 아시안 게임, 2003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2004년 하계 올림픽, 2005년 동아시아 경기 대회, 2006년 동계 올림픽, 2006년 아시안 게임, 2007년 동계 아시안 게임 등 여러 스포츠 대회 개막식에서 공동 입장할 때 사용되었다.[15]

한반도기[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