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사 시대 유적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역사
韓國史
Gyeongbokgung Palace.png
v  d  e  h

한국선사시대의 유적지는 석기 시대와 청동기 시대의 유적지를 일컫는다. 연대로 따지면, 기원전 약 50만 년 전부터 사람들이 한반도에 살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우리 문화가 자생하게 된 것은 후기 구석기(약 2만여 년 전) 이후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들이 남긴 흔적은 한반도의 여러 곳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패총, 동굴의 벽에 그린 그림, 땅을 파고 살던 집(수혈 주거지), 고인돌, 원시적인 석기 및 토기 따위를 유적지에서 발굴되는 유물로 손꼽을 수 있다.

구석기 시대의 유적지[편집]

중석기 시대의 유적지[편집]

신석기 시대의 유적지[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