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신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한국경제에서 넘어옴)
Picto infobox magazine.png
한국경제신문
Hankyung logo.png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간행주기일간
판형타블로이드배판
창간일1964년 10월 12일
가격1부당 1000원/1개월 정기구독 20000원
발행법인한국경제신문사
웹사이트http://www.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韓國經濟新聞, The Korea Economic Daily, Hankyung)은 대한민국의 일간지이다. 삼성을 비롯해 현대차 등 재벌들이 주요 주주로 돼 있는 친기업 성향의 경제지이다.[1]

역사[편집]

1964년 10월 12일일간경제신문(日刊經濟新聞)으로 창간되어 1965년 10월 12일 현대경제일보(現代經濟日報)로 제호가 변경되었고, 1980년 11월 26일에 현재의 한국경제신문이 되었다. 1987년 4월 한국 최초의 전자신문인 케텔(KETEL)(PC통신 하이텔의 전신)을 개발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뉴스를 제공했다. 1990년 12월 한국 언론사로는 선도적으로 신문제작 전산시스템(CTS)을 전면 도입했다. 1997년 현재의 신사옥을 준공하였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중국경제일보]와 제휴하고 있다. 2008년 12월 1일에 한국 경제의 역동성을 상징하는 워드마크 CI 도입과 함께 지면 개편이 이뤄졌다. 한경으로 약칭된다. 본사 위치는 서울특별시 중구 청파로 463이다.

사시[편집]

사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창달이다. 한국경제신문은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실사구시 정신을 계승한다는 취지에서 다산경제학상, 다산경영상, 다산기술상, 다산금융상 등을 제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주주[편집]

2006년 1월 기준으로 현대자동차그룹, 삼성, LG, SK 등 대주주를 비롯해 194개 기업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으며, 납입 자본금은 934억원이다.

지면[편집]

  • 주6일제 신문을 발행한다.
  • 매주 일요일 신문 발행하지 않고 온라인 서비스를 계속한다.

계열사[편집]

한국경제신문사는 신문 외에 계열사를 통해 다양한 미디어 사업을 펼치고 있다. 증권과 경제전문 케이블TV방송인 한국경제TV, 인터넷 미디어인 한경닷컴, 경제 전문 주간 월간지를 발행하는 한경매거진, 경제 경영 도서를 출판하는 한경BP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자체적으로 고교생 경제 신문인 생글생글을 발간하고 있으며 바이오 투자자를 위한 한경바이오인사이트도 발행하고 있다. 글로벌 독자들을 겨냥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한국기업 뉴스를 서비스하는 새로운 매체인 ‘The Korea Economic Daily Global Edition’도 창간했다. 국가 공인 경제이해력 검증 시험인 TESAT을 주관하고 있다. 대중제 골프장인 포천힐스CC도 소유하고 있다.

사건 및 비판[편집]

장충기 문자 사건[편집]

한국경제신문 사장 김기웅과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간의 유착 정황이 담긴 문자들이 공개되었다. 김기웅은 2015년 4월에서 11월에 걸쳐 장충기에게 "장사장님, 한국경제 김기웅입니다. 겔6폰 보내주셔서 고맙습니다. 일전엔 공연 티켓도 보내주셨는데..감사 인사도 못 전했네요. 늘 신세지고 삽니다. 삼성 겔6로 또 한 번 지구를 흔들었으면 좋겠네요. 고맙습니다. 건강 챙기시고요." 등의 문자들을 전송했다.[2] 장충기는 주요 종합일간지와 경제지 간부, 기자 등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하는가 하면 식사 대접, 골프 모임 등 언론사 간부들이 나오는 사모임을 통해 관리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기업과 언론의 유착을 노골적으로 보여주는 내용들이 공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경제신문을 비롯한 한국 언론에는 보도되지 않았다.[3]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여론작업[편집]

검찰 수사에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 소속 이왕익 삼성전자 부사장이 우호적 합병 여론을 위해 한국경제신문에 삼성바이오에피스 상장 계획을 미리 알려주고 기사 초안을 수정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015년 6월 29일 한국경제신문은 1면 톱기사로 "삼성그룹이 바이오 계열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다"며 업계 관계자 말을 빌려 "시가총액은 최소 8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합병을 준비 중인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손자회사"이며 "합병법인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 51%를 가진 최대주주가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상장하면 통합 삼성물산의 회사 가치도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사기 의혹과 긴밀하게 연관된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과정에도 관여한 이왕익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조직적 증거인멸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다.[4]

도깨비쿠폰 사기 사건[편집]

상품권 할인 판매 사기 사이트 도깨비쿠폰을 개설한 일당에게 한국경제신문은 홍보비를 지불하면 온라인 사이트 한경닷컴의 '중소기업 브랜드 대상'을 주고 기사형 광고도 써주겠다는 제안을 한다. 도깨비쿠폰은 한경닷컴에 240만원을 주고 한경닷컴 '중소기업 브랜드 대상'에 선정되고, 한국경제신문은 수상 발표와 기사형 광고 등을 통해 이들을 “오프라인에서부터 소비자의 두터운 신뢰를 받아온 기업”으로 포장했다. 그러나 도깨비쿠폰 구매자 다수는 상품권을 받지 못했고, 결국 도깨비쿠폰은 피해자 678명에게 총 35억 원의 피해를 입혔다. 도깨비쿠폰 피해자들은 한경닷컴과 기사를 전재보도한 YTN플러스에 15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2018년 대법원은 한경닷컴의 책임을 40%로 제한하고, 소송 비용의 30%를 피해자들에게 부담시켰다.[5]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