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코어 테크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드코어 테크노(Hardcore techno)는 1990년 초중반 유럽 각지에서 생겨난 전자 음악의 한 장르이다. 하드코어 테크노는 빠른 템프로 특징지어지며, 장단조 구별없는 디스토션 사운드를 구사한다.

하드코어의 여러 종류[편집]

하드코어 테크노가 발전하면서 여러 가지의 하위 장르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아래는 하드코어 테크노의 여러 가지 장르와 그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다.

  • 브레이크비트 하드코어(Breakbeat Hardcore) - 올드 스쿨(Old Skool)이라는 명칭으로도 불리는 이 장르는, 하드코어 테크노가 발전하기 시작한 90년대 초반의 많은 곡들을 포괄한다. 레이브(rave) 음악에서 많은 요소를 차용하였다.
  • 개버(Gabber 또는 Gabba) - 네덜란드, 이탈리아, 일본 등지에서 인기있는 장르이다. 150 BPM 이상의 속도로 표현된다.
  • 노이즈코어(Noizecore) - 갖가지 소음을 혼합한 장르.
  • 해피 하드코어(Happy Hardcore) - 영국에서 시작되었으며 대부분 장난스럽고 행복한 분위기를 띤다. 브레이크비트 하드코어에서 영향을 받아 시작하였으며 현재는 UK 하드코어라는 형태로 바뀌었다. 그래서 구 시기 해피 하드코어만을 해피 하드코어라고 부른다. 2010년 이후의 해피 하드코어는 트랜스와 일본식 리듬게임 음악의 영향을 받으며 발달했다.
  • 하드스타일(Hardstyle) - 강한 신서사이저 리프와 매 박자마다 떨어지는 베이스 드럼. 곡이 흐르는 동안 샘플이 반복해서 등장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인더스트리얼(Industrial) - 하드코어 테크노의 기본적인 형태에 다른 인더스트리얼 음악에 영향받은 어둡고 강렬한 비트가 더해졌다.
  • 스피드코어(Speedcore) - 스피드를 강조한 장르로, 개버의 킥소리를 빠른 속도로 루프시킨다. 대부분의 곡이 250 BPM 이상의 속도를 자랑한다. 1000 BPM에 달하는 곡들도 있다.
  • 테러코어(Terrorcore) - 기존 하드코어 장르에 공포스러운 요소들을 접목시켰다. 1990년대 중후반 네덜란드에서 인기를 끌었다.

모든 하드코어 테크노 공동체에서 위와 같은 분류를 따르는 것은 아니다. 여러 지역별로 다양한 분류가 존재한다. 몇몇 하위 장르들은 프랑크푸르트 하드코어,J-코어 하는 식으로 그 장르가 탄생한 지역의 이름을 따오기도 한다.

같이 읽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