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청계사 몽산화상육도보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육도보설(河東 淸溪寺 蒙山和尙六道普說)은 경상남도 하동군, 청계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불경이다. 2014년 3월 20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555호로 지정되었다.[1]

「몽산화상육도보설」은 몽산덕이가 대중을 모아서 육도윤회(六道輪廻)에 대하여 설법한 내용을 담고 있다.

본서(本書)와 동일한 간본(刊本)인, 1539년 안동의 광흥사에 개판한 몽산화상육도보설은 <고려대 도서관>과 <국립중앙도서관>, <동국대 도서관>, <서울대 중앙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본서(本書)는 ‘1539년’ 및 ‘광흥사’라는 명확한 간행기록이 남아 있고, 시주자에 대한 기록 및 인출 및 보관 상태가 매우 양호한 책이다.

귀중본(貴重本)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 이전에 간행된 자료이다.

각주[편집]

  1. 경상남도고시제2014-121호, 《경상남도 문화재 지정 고시》, 경상남도지사, 2014-03-20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