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레네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피레네 조약으로 변경된 영토 (1659)

피레네 조약(Treaty of the Pyrenees)는 30년전쟁을 종결지은 베스트팔렌 조약 체결 후에도 지속된 스페인프랑스간의 전쟁을 끝맺은 평화조약이다. 1659년 11월 7일에 꿩섬에서 양국은 최종합의 한후 조약을 체결하였다.[1] 프랑스의 루이 14세와 스페인의 펠리페 4세, 그리고 양국의 재상인 마자랭 추기경과 돈 루이스 멘데스 드 아로가 참석하여 서명하였다.[2] 이 조약에 따라 펠리페 4세의 장녀 마리테레즈와 프랑스 왕 루이 14세와 결혼하였다. 그러나 지참금 미지급분 때문에 상속전쟁스페인 왕위계승전쟁이 발생했고 후계가 단절된 스페인 왕위는 프랑스 부르봉 왕가가 이어가게 되었다.

배경[편집]

30년전쟁[편집]

브라이텐펠트 전투에서의 승리한 스웨덴 (1631년)

1517년 종교개혁이래 독일지역의 종교갈등은 1555년 아우크스부르크 화의로 일단락되었다. 그러나 미봉책에 지나지 않았기에[3][4] 17세기 들어 독일내 신구교 영주간에 무력충돌이 재발되었다.[5] 만일 독일지역이 카톨릭세력으로 통일될 경우에 스페인과 독일 사이에 낀 프랑스는 합스부르크 가문에 의해 국가안위가 위태로워질 소지가 있었다.[6][7][8] 1631년 이후 신교제후들을 물밑에서 돕던[9] 프랑스는 신교세력의 전세가 계속 불리해지자, 1635년에 스페인과 합스부르크 가문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하고 본격적으로 전쟁에 뛰어들었다.[10] 초반의 전쟁상황은 프랑스에게 불리했다.[11] 그러나 여러 실패를 거울삼아 군사조직을 개선한후 전세를 뒤집는데 성공하였다.

베스트팔렌 조약[편집]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 이후의 간단한 유럽 지도

지리한 전쟁은 1648년에 베스트팔렌 조약으로 막을 내렸다.[12] 독일 지역은 약 300 여개의 제후국으로 분리되었고 30년간 지속되었던 전쟁으로 독일인구 약 8백만명이 사망하였다.[13] 종교는 개인의 자유의지 가운데 선택하는 것으로 합의되었다. 스위스와 네덜란드는 독립국의 지위를 인정받았으나[14] 네덜란드 남부의 일부지역, 현재의 벨기에,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남네덜란드는 스페인령으로 남게 되었다. 조약을 통해 프랑스는 순드가우를 차지한후 스페인이 오스트리아로부터 네덜란드로 가는 것을 막아 버렸다. 이로써 프랑스와 스페인간에 갈등이 이어졌다.

지속된 갈등[편집]

베스트팔렌 조약에도 불구하고 갈등이 지속된 스페인과 프랑스는 접경지역에서 전쟁을 이어갔다. 프랑스는 30년전쟁을 통해 명장에 반열에 오른 튀렌을 내세워 스페인을 상대했다. 30년전쟁중에도 스페인과 프랑스는 상대국의 내전이나 반란에 서로 개입하며 갈등과 대립을 이어가고 있었다. 1640년 브라간자 공작 주앙 4세가 주도한 포르투갈 반란(독립투쟁)이 발생하자 프랑스 재상 리슐리외는 포르투갈을 지원하였다.[15][16] 같은해에 카탈루냐 반란이 발생했을때도, 프랑스는 카탈루냐 반란군과 연합하여[17] 1641년 1월에 벌어진 몬주크 전투에서 스페인군을 격파하였다.

이후 프랑스는 1652년 바르셀로나에서 스페인군에게 패배할 때까지 카탈루냐 공국을 지배했다.[18][19] 스페인 군대가 카탈루냐의 대부분을 재정복했지만, 프랑스는 피레네 산맥 북쪽의 카탈루냐 영토를 유지했다. 스페인은 1648년에 프랑스에서 발생한 프롱드의 난을 지원하며 응수했다. 또한 프롱드의 난을 주도했던 콩데 공이 스페인으로 망명해오자 그를 프랑스 전선에 투입했다.

스페인은 크롬웰이 이끄는 잉글랜드와도 사이가 악화되었다. 잉글랜드에게 네덜란드의 케르크 항을 빼았겼으며[20] 1655년에는 중남미에 있던 식민지 자메이카도 빼았겼다.[21] 신성 로마 황제로부터의 지원은 독일 제후들의 동맹결성으로 좌절되었으며, 독일동맹은 1657, 1658년에 전격적으로 프랑스를 지원했다.[22] 여러악재속에 스페인은 큰 어려움에 처해갔다. 10년간 지속된 전쟁은 독일제후와 잉글랜드 크롬웰의 지원을 받은 프랑스군이 1658년 6월에 됭케르크 전투에서 승리하며 막을 내린 가운데 종전협상에 들어가게 되었다.[23]

조약 체결[편집]

루시용의 위치.

영토 반환과 할양[편집]

프랑스가 점령중이었던 카탈루냐 지역의 땅들은 스페인에 반환하기로 합의했다. 프랑스에서 발생했던 프롱드의 난 이후 스페인으로 망명하여 전쟁기간 동안 스페인 진영에서 싸웠던 콩데 공의 사면복권이 결정되었다. 아르투아, 세르다냐, 루시용 등이 프랑스에 양도 되었다.[22] 전략적인 요충지였던 루시용을 프랑스에 양도한 것은 스페인으로서 뼈아픈 일이었다. 루시용은 피레네 산맥을 넘어 프랑스 지역 평지와 연결된 땅이었다. 프랑스와 전쟁을 할 경우 피레네 산맥 너머 루시용에 병력을 배치하면 쉽게 프랑스로 진격할 수 있는 곳이었기 때문이었다.[24]

조약서에는 피레네 산맥 북쪽의 모든 "마을"은 프랑스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세르다냐의 수도였던 이비아는 의도치 않았으나 제외되면서 스페인 지로나 지방의 바이사 세르다냐 자치구의 일부가 되었다. 이 지역의 국경선은 1856년 바욘 조약이 체결될 때까지 제대로 정착되지 않았고, 12년 후 최종 조약이 승인되었다. 서부 피레네에는 확실한 국경선이 합의되어 바스크 지역의 경계선인 바즈탄, 알두데, 발카를로스 등의 정치 행정 구역이 결정되었다.[25]

스페인은 베스트팔렌 조약에서 알자스-로렌을 비롯해 프랑스가 얻은 모든 것을 인정하였다.[26] 스페인의 영토를 프랑스가 할양받는 대가로, 프랑스는 포르투갈에 대한 지지를 끊을 것을 약속했고, 카탈루냐 반란(리퍼스 전쟁) 이후 프랑스가 주장했던 바르셀로나 백국에 대한 권리를 포기했다.[26]

혼인 합의[편집]

마리테레즈루이 14세의 결혼에도 합의하였다.[27][28] 이번 결혼은 아들이 합스부르크 왕가와 결합하기를 원했던 루이 14세의 모후 안 도트리슈의 희망에서 이루어진 것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프랑스의 재상 마자랭의 정치적 판단에 의해 추진된 일이기도 했다. 두 사람의 결혼 조건 중의 하나는 마리 테레즈가 스페인의 왕위 계승권을 포기하는 대신 50만 에퀴의 막대한 지참금을 프랑스에게 지불한다는 것이었다.[29]

그러나 스페인은 네덜란드 독립전쟁, 카탈루냐 반란, 30년전쟁, 프랑스와의 오랜 전쟁으로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었다. 따라서 스페인 왕실은 지참금을 완불할 능력이 없었고,[30] 얼마 못 가 대가 끊어질 확률도 매우 높았다. 합스부르크는 가문의 통치권 유지 수단으로 근친혼을 누대에 걸쳐 진행하였는데, 그로인해 유전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거나 장성하지 못하고 요절하는등 근친혼의 부작용이 심각한 상황에 도달해있었다.[31]

피레네 조약을 체결한 1659년 당시, 54세였던 스페인 국왕 펠리페 4세는 2명의 왕비를 통해 12명의 아이를 낳았으나 10명이 요절했고 장성한 자녀는 딸 2명 뿐이었다.(카를로스 2세는 1661년에 태어났다.) 후계가 단절될 경우에 스페인은 여성의 왕위 상속이 가능한 왕국이기 때문에 마리 테레즈와 같은 여계나 그 후손에게 왕관이 돌아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었다. 프랑스 재상 마자랭은 이점을 노렸으며 그래서 엄청난 액수의 지참금을 요구하여 이를 관철시켰다. 다만 지참금은 분할하여 받기로 했다. 마자랭의 예상대로 스페인은 훗날 지참금을 완납하지 못했다.[32][33]

프랑스는 쥘 마자랭의 교묘한 외교 수완으로 유리한 조건을 얻고 부르봉 왕가(家) 번영의 기초를 닦았다. 베스트팔렌 조약에 이어 이 조약체결을 통해 프랑스는 유럽내 우월적 지위를 더욱 확고히 했다. 이에 반해 스페인은 국제적인 우위(優位)를 상실하고 몰락이 가속화 되었다.

영향[편집]

상속 전쟁[편집]

루이 14세와 마리 테레즈의 결혼식

1660년 6월 9일 프랑스 루이 14세와 결혼하였다. 그러나 스페인은 지참금을 완납하지 못해 갈등의 소지를 남겼다.[34][33][32] 결국 1665년 스페인의 펠리페 4세 국왕이 사망하자 지참금 미지급분을 근거로 하여[35] 프랑스의 루이 14세 국왕은 자신의 왕비인 마리테레즈에게 남네덜란드에 대한 계승권이 있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결국 1667년 5월 프랑스 군대가 남네덜란드를 침공했다. 이에 위협을 느낀 네덜란드 공화국은 1667년 7월에 잉글랜드 왕국과의 전쟁(영국-네덜란드 전쟁)을 종식시켰고 1668년 1월에는 잉글랜드, 스웨덴과의 삼국 동맹을 구축하면서 프랑스와 대치하게 된다. 프랑스 군대는 1668년 2월에 스페인의 영토로 있던 프랑슈콩테를 점령했다.

멕스파샤펠 조약[편집]

1668년 5월 아헨에서 엑스라샤펠 조약이 체결되면서 프랑스는 아르망티에르(Armentières), 베르그(Bergues), 샤를루아(Charleroi), 코르트레이크(Kortrijk), 두에(Douai), 푀르너(Veurne), (Lille), 아우데나르더(Oudenaarde), 투르네(Tournai)를 획득하는 대신 전쟁 중에 점령한 프랑슈콩테를 스페인에 반환하게 된다.

사후[편집]

루이 14세가 일으킨 대외 전쟁의 시작은 이렇게 좌절되었지만 이는 "태양왕"으로 불린 루이 14세의 화려한 패권주의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루이 14세는 프랑스의 세력 확장에 방해가 되는 네덜란드를 고립시키기 위한 외교 정책을 전개했고 잉글랜드의 찰스 2세 국왕과 비밀 조약을 체결하게 된다. 스웨덴은 프랑스와의 동맹 관계를 수립하는 한편 신성 로마 제국의 제후들과는 동맹 및 중립 관계를 수립했다. 이는 1672년에 일어난 프랑스-네덜란드 전쟁의 도화선이 된다.

스페인의 카를로스 2세가 1700년에 사망한것을 끝으로 스페인 합스부르크의 남성직계가 단절되어 버렸다. 스페인 왕위계승전을 거치기는 했으나 스페인의 왕위는 마리 테레즈의 손자인 펠리페 5세로 이어졌으며[36] 오늘날까지 프랑스의 부르봉 왕가가 계승하게 되었다.

각주[편집]

  1. Cooper, JP, ed. (1970). The New Cambridge Modern History: Volume 4, The Decline of Spain and the Thirty Years War, 1609-48/49: (1979 ed.). CUP. ISBN 978-0521076180. p 428
  2. Sahlins, Peter (1989). Boundaries: The Making of France and Spain in the Pyrenees (1992 ed.).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ISBN 978-0520065383.
  3. [네이버 지식백과] 30년 전쟁 - ‘로마제국’은 ‘신성’해야 하는가? (전쟁사, 함규진)
  4. 서희석<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을류문화사 2015년 p372 ~ 378....루터파만 인정받았고 칼뱅파는 제외되었다. 영주가 종교를 선택할 수 있다고는 하였지만 추가로 개종을 하는 영주는 영지와 공직을 반납해야 한다는 전제가 있었으므로 실질적으로 추가적인 개종을 막았다. 또한 이미 개종을 한 주민들을 카톨릭 영주가 다스려야 하는 등 영주와 주민들의 종교가 다른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갈등은 여전했다.
  5. [네이버 지식백과] 30년전쟁 [Thirty Years' War, 三十年戰爭] (두산백과).....독일의 신교(프로테스탄트)와 구교(가톨릭) 양교도 간의 반목은 1555년에 있었던 아우크스부르크화의(和議) 이후에도 그 응어리가 가시지 않아, 17세기 초 양파의 제후(諸侯)들은 각기 신교 연합과 가톨릭교 연맹을 결성해 대립했다. 이와 같은 정황 속에서 1617년 가톨릭교도인 페르디난트가 보헤미아의 왕위에 올라 가톨릭 절대 신앙을 강요하려 하자 보헤미아와 오스트리아의 프로테스탄트 귀족들이 반란을 일으켰다.
  6. [네이버 지식백과] 펠리페 4세 [Philip Ⅳ] - 개혁의 실패와 몰락하는 제국의 왕 (스페인 왕가, 김현철).....프랑스의 리슐리외 추기경은 프랑스가 가톨릭 국가였음에도 불구하고 합스부르크 가문의 지배력 억제와 프랑스의 영토 확장을 위해 같은 가톨릭 국가인 스페인과 전쟁을 시작한 것이다.
  7. 윤선자 <이야기 프랑스사> 청아출판사 2005.12.10 p202
  8. 스페인과 오스트리아는 합스부르크 일족이 통치하고 있었다. 스페인은 1492년 레콩키스타 완성이후 종교순혈주의에 입각하여 이교도를 추방하고 카톨릭 국가가 되었다. 또한 1516년부터 합스부르크 가문이 스페인을 통치하고 있었다. 그런데 독일지역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도 카톨릭을 지원하고 있었으므로 독일지역이 카톨릭화 될경우에 합스부르크 가문에 의해 둘러싸이게 되는 프랑스는 국가안위가 심각한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 이는 지난 16세기 전반에 카를 5세의 통치영역이 비대해져 유럽의 힘이 균형이 무너졌던 경우와 비슷한 상황이 재현되는 것이다.
  9. [네이버 지식백과] 30년전쟁 [Thirty Years' War, 三十年戰爭] (두산백과)....프라하의 화의 직후인 1635년, 1631년 이래 배후에서 신교 세력을 밀었던 프랑스가 전면에 나서서 독일에 출병하고 에스파냐에도 선전을 포고, 스웨덴과 연합전선을 폈다.
  10. [네이버 지식백과] 드디어 프랑스가 움직이다 - 30년 전쟁 (전쟁사, 함규진)
  11. 다니엘 리비에르 <프랑스의 역사> 까치글방 2013.3.11 p179
  12. 윤선자 <이야기 프랑스사> 청아출판사 2005.12.10 p202
  13. 박래식 <이야기 독일사> 청아출판사 2006년 p112
  14. 박래식 <이야기 독일사> 청아출판사 2006년 p111
  15. 이강혁 <스페인 역사 100장면> 가람기획 2003.5.14 p227
  16. 포르투갈은 지난 1580년에 펠리페 2세에 의해 병합되었으나 스페인의 오랜전쟁, 해상권 상실, 차별정책, 경기침체 등을 계기로 반란을 일으켰다.
  17. 이강혁 <스페인 역사 100장면> 가람기획 2003.5.14 p225
  18. 서희석 <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을류문화사 2015년 p369
  19. Pendrill, Colin (2002). Martin Collier, Erica Lewis (ed.). Spain 1474 - 1700. Heinemann. ISBN 978-0-435-32733-0. pp. 142–143.
  20. 김현수 <이야기 영국사> 청아출판사 2006.1.5, p277
  21. [네이버 지식백과] 식민 시대 (라틴아메리카사, 2001. 9. 20., 강석영, 위키미디어 커먼즈)....1655년 영국의 윌리엄 펜(William Penn)이 자메이카를 점령하여 1660년 스페인 인들을 완전히 추방하였다. 영국은 1661년 자메이카에 공식적으로 총독을 파견하고, 1670년 마드리드 조약에서 해적 행위의 종식을 조건으로 영국의 지위를 확고히 하였다.
  22. [다음백과] 피레네 평화조약 (Peace of the Pyrenees)
  23. 다니엘 리비에르 <프랑스의 역사> 까치글방 2013.3.11 p189
  24. 서희석 <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을류문화사 2015년 p370
  25. Monreal, Gregorio; Jimeno, Roldan (2012). Conquista e Incorporación de Navarra a Castilla. Pamplona-Iruña: Pamiela. ISBN 978-84-7681-736-0. pp. 72-73, 121-122.
  26. Maland, David (1966). Europe in the Seventeenth Century (1991 ed.). Macmillan. ISBN 978-0333023419. p227
  27. Maland, David (1966). Europe in the Seventeenth Century (1991 ed.). Macmillan. ISBN 978-0333023419. p227
  28. [네이버 지식백과] 피레네조약 [Treaty of the Pyrenees] (두산백과).....조약으로 프랑스는 루시옹, 아르투아 등의 영토를 에스파냐로부터 탈취하고 에스파냐 왕녀 마리아 테레사는 지참금 50만 에퀴를 가지고 루이 14세에게 출가하였다.
  29. 장 카르팡티에, 《프랑스인의 역사》, 소나무, 1991, p.208, ISBN 2003725000667
  30. 다니엘 리비에르 <프랑스의 역사> 까치글방 2013.3.11 p189
  31. 서희석<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을류문화사 2015년 p370
  32. [네이버 지식백과] 루이 14세와 마리-테레즈의 결혼식 (프랑스 왕과 왕비, 2006. 8. 10., 김복래).....이 무렵 쇠퇴일로에 있던 스페인 왕실에서 그것을 다 보내주지 않자, 루이 14세는 곧 스페인 왕위계승권을 주장하게 된다. 이 같은 수확은 모두 루이 14세의 대부 격인 마자랭 재상이 남긴 훌륭한 유산목록 중의 하나였다.
  33. 다니엘 리비에르 <프랑스의 역사> 까치글방 2013.3.11 p208
  34. Wolf, John B. (1968). Louis XIV. W.W. Norton & Company, Inc. p117
  35. 다니엘 리비에르 <프랑스의 역사> 까치글방 2013.3.11 p208
  36. 윤선자 <이야기 프랑스사> 청아출판사 2005.12.10 p210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