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모 레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리모 레비
Primo Michele Levi

출생 1919년 7월 31일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토리노
사망 1987년 4월 11일 (67세)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토리노
직업 화학자, 작가

프리모 레비(Primo Michele Levi, 1919년 7월 31일 ~ 1987년 4월 11일)는 유대계 이탈리아 화학자이자 작가이다. 아우슈비츠 생존자로서의 경험을 쓴 《이것이 인간인가》가 대표작이다.

생애[편집]

1919년 7월 31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태어났다. 그의 조상들은 19세기 초 스페인에서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방으로 이주해온 유대인들로 토리노에서 작은 공동체를 이루며 살았다.[1] 토리노 대학 화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했다.[1] 1943년 12월 13일 파시스트 민병대에 체포되어, 1944년 2월 21일 다른 포솔리 수용자들과 함께 아우슈비츠로 이송되었다. 총 650명의 수용자가 12칸의 화물차로 이송되었으며, 레비가 탄 화물칸에서는 45명 중 4명이 살아 남았다. 레비는 붉은 군대에 의해 해방되기 전까지 11개월을 수용소에서 보냈다. 당시 새로 들어온 수감자의 평균 생존 기간은 3개월이었다.

아우슈비츠에서의 기적적인 생환과 귀향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 회고록과 소설 등을 집필하여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1987년 4월 11일 토리노 자택에서 자살했다.[1]

저서[편집]

다음 도서 정보는 한글 번역서를 기준으로 한다.

각주[편집]

  1. “프리모 레비(Primo Levi)”. 《알라딘》. 2017년 4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4월 24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 서경식,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2006, 창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