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롤루스 이우니오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프랑크의 샤를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롤루스
Carolus
프랑크인의 왕
재위 800년–811년
대관식 800년 12월 25일
공동재위자 카롤루스 1세 마그누스
신상정보
출생일 772년경
사망일 811년 12월 4일
왕조 카롤루스조
부친 카롤루스 1세 마그누스
모친 힐데가르다
종교 천주교

카롤루스 이우니오르(라틴어: Carolus Iunior, 영어: Charles the Younger, 독일어: Karl der Jüngere, 프랑스어: Charles le Jeune, 772년경 – 811년 12월 4일)는 카롤루스 대제의 차남이다. 이우니오르란 아버지 카롤루스와 구분하기 위해 붙은 "젊은"이라는 뜻의 수식어로 "소 카롤루스"라고 번역할 수 있다. 따라서 동프랑크의 샤를 2세 또는 소 샤를(Charle II, Karl II, Karl the Younger) 등으로 불린다. 잉겔하임(잉겔하임암라인)의 공작, 케노마니니 공작에 임명되었다가 카롤루스 대제가 그의 프랑크 왕국을 아들들에게 나누어 줄 때 카롤루스를 프랑크인의 왕으로 임명하면서 부왕의 후계자 겸 공동통치자로 지명되었지만 부왕보다 3년 앞서 사망한다.

그는 어려서부터 아버지 카롤루스의 원정에 동행하였으며 작센 족의 토벌에 주로 출정하였고, 그밖에 각지의 반란 토벌에 독자적으로 파견되기도 하였다. 780년에는 잉겔하임 공작에 임명되었고, 788년에는 네우스트리아의 왕, 790년에는 작센프랑켄의 왕이 되어 통치권을 위임받았다. 800년에는 아버지 카롤루스가 서로마 황제로 축성될 때 교황 레오 3세에 의해 함께 축성받고 프랑크 왕국의 공동 국왕으로 축성되었다. 811년 12월 바이에른을 순찰하던 도중 뇌졸중으로 죽었다.

생애[편집]

초기 삶[편집]

카롤루스 이우니오르는 카롤루스 대제와 그의 세 번째 정비인 히스파니아알레만니아의 백작 빈츠가우의 게롤드와의 엠므 폰 알레만니아의 딸 히스파니아의 힐데가르트의 아들이었다.

일찍이 그는 잉겔하임(Ingelhaim)의 공작에 피봉되었다. 그의 배다른형이자 카를대제의 장남 곱사등이 피핀은 상속권을 박탈당했다. 781년 로마에서 교황의 축성과 함께 동복형이자 카를대제의 차남 피핀 카를로만랑고바르드를, 동복동생이자 카를대제의 6남 루트비히 경건왕아키텐을 각각 상속받았다. 왕에 임명되지 못한 그는 잉겔하임 공작에 임명되었다. 한편 780년 그의 이복 형인 곱사등이 피핀은 왕세자 자리에서 폐출당하였다.

출정과 네우스트리아의 왕[편집]

네우스트리아와 아우스트라시아

782년부터 그는 아버지 카롤루스의 작센 족 원정에 동행하여 여러 번 출정하였다. 784년 카롤루스가 작센 족을 정벌할 때 출정에 참여, 카롤루스가 작센족을 정벌할 동안 그는 군사를 일부 이끌고 튀링겐으로 이동했다가 베스트팔렌에 주둔하고 있었다. 이때 그는 기병대를 이끌고 드라인가우(Dreingau)에서 작센 족과 교전하기도 했다. 그 해의 원정에서 카롤루스의 군대가 승리를 거두자 개선장군의 한 사람으로 보름스로 돌아왔다. 그해 말 에레스부르크 또는 에르네스푸르트에 체류하였다. 아버지 카롤루스는 작센 족으로 구성된 부대를 하나 창설하고, 그에게 지휘권을 맡겼다. 784년 작센 족과의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후, 그해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에레스부르크에 체류하였다. 이후로도 소 카롤루스는 종종 작센 족 원정에 파견되었다.

788년 네우스트리아의 분봉왕에 임명되었다. 789년 잉글랜드의 메르시아(Mercia) 왕국의 왕 오파(Offa)의 딸과 혼담이 오갔다. 그러나 카롤루스 대제와 오파 사이의 다툼으로 인해 결혼 약속은 없던 것으로 됐다. 결국 일시적으로 머시아와 프랑크 왕국 사이의 교역이 중단되기도 했다. 카롤루스 대제와 오파 사이의 무역 협정은 796년에 가서야 재개되었다. 한편 이 일로 소 카롤루스는 메르시아의 오파에게 탄압을 받던 웨섹스의 왕 에그버트가 망명하자 자신의 영지에 숨겨주고 802년 되돌아갈 때까지 에그버트를 보호하였다.

동프랑크의 군주와 공동 통치자[편집]

790년 그는 아버지에 의해 프랑코니아네우스트리아, 작센의 왕에 봉해져 프랑코니아네우스트리아, 작센의 통치를 위임받았고, 바로 분국 정부를 설치했다. 그해 케노마니니쿠스 공국(ducatus Cenomannicus, 메인 공국)를 설치하고 케노마니니쿠스 공작직을 겸임하였다.

799년에는 아버지 카롤루스가 파더 보른의 의회에 참석할 때, 소 카롤루스는 소수의 군사와 함께 작센의 바덴가우에서 일어난 반란을 진압하는데 파견되었다.

800년 아버지 카롤루스에 의해 후계자 겸 공동 통치자로 선언되었다. 800년 12월 25일 성탄절에 아버지 카롤루스가 교황 레오 3세에게 로마에서 로마인의 황제로서 축성받을 때 소 카롤루스는 프랑크의 왕으로 같이 축성 세례를 받았다. 805년 교황 레오 3세프랑크 왕국을 방문하자, 프랑크 왕국의 대표자 자격으로 알프스 산맥에 나가서 교황을 영접하여 랭스 대성당까지 동행하였다. 그해 보헤미아 공략에 파견되었다. 소 카롤루스는 보헤미아를 황폐화하고 그들의 부족장 출신 보헤미아 공작 레초(Lecho)를 사로잡아 죽였다.

806년 그는 아버지 카롤루스의 슬라브 원정에 동행하여 바이센펠스를 점령하고 소르브인 공작 밀리더흐(Miliduch)와 슬라브인 지도자 켄즈(Knez), 누시토(Nussito) 등을 사살하였다.[1][2] 같은 해 부왕 카롤루스가 발표한 티옹빌 제국 칙령에서 루아르 강 일대와 엘베 강다뉴브 일대의 제국의 동쪽 지역의 상속자로 지명되었다.

808년 덴마크의 왕 고드프리가 프랑크 왕국을 침공하자, 아버지 카롤루스가 고드프리를 상대할 동안 그는 덴마크를 보복 침공하기도 했다. 811년 12월 바이에른을 순찰하던 도중 뇌졸중으로 갑자기 사망하였다.

사후[편집]

그러나 소 카롤루스는 단명했고 아버지 카롤루스가 소 카롤루스보다 더 오래 살았다. 정실 부인에게는 아들이 없었고 딸만 몇 명 있었고, 아들인 롤랑(Rowland)은 사생아에 나이가 어려서 왕위 계승권을 얻지 못했다. 아버지 카롤루스는 여러 아들들이 일찍죽고 없었던 관계로 왕국은 막내 루트비히 경건왕에게 넘어갔다.

가계[편집]

  • 할아버지 : 피핀 3세
  • 부친 : 카롤루스 대제(740 혹 742-814)
  • 계모 : 이멜트루다
  • 계모 : 데시데리아, 랑고바르트의 왕 데시데리우스의 딸
  • 친모 : 히스파니아의 힐데가르트(750? ~ 783)
    • 친형 : 피핀 카를로만 또는 피피노(771~810, 이탈리아의 왕)
    • 동생 : 로타르(태어나자 마자 죽음, 루트비히 1세의 쌍둥이 형)
    • 동생 : 루트비히 1세(778-840), 신성로마황제(814-840), 동프랑크의 왕(814-840), 경건왕(자비왕)
    • 누이 : 아델라이드
    • 누이 : 베르타, 카롤루스의 궁정시인 앙겔베르트와 결혼
  • 첩 : 이름 미상
    • 서자 : 롤랑(Rowland)

기타[편집]

일설에는 네우스트리아의 후작 로베르 르 포르가 그의 서자였다는 설도 있다.

각주[편집]

  1. Vukcevich, Ivo (2001). 《Rex germanorum, populos sclavorum:》 (English and Latin). University City Press. 366쪽. 
  2. Bulgarin, Thaddäus (1839). 《Russland in historischer, statistischer, geographischer und und literarischer Beziehung》 (German). Leipzig: Eduard Franken. 330쪽. 

같이 보기[편집]

전임
카를 1세
네우스트리아의 왕
788년 - 811년
후임
루트비히 1세
전임
카를 1세
프랑코니아의 왕
790년 - 811년
후임
루트비히 1세
전임
카를 1세
작센의 왕
790년 - 811년
후임
루트비히 1세
전임
그리폰
메인 공작
790년 - 811년
후임
독일인 루트비히
전임
카를 1세
프랑크의 왕
=카를 1세와 공동 (800-811)
800년 - 811년
후임
카를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