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토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풍토병(風土病, 영어: endemic 엔데믹[*])은 제한된 지역에 정착해 유행을 반복하는 질병이다.

지역에 존재하는 기생충, 병균의 숙주 동물(쥐, 모기 따위) 같은 요인에 의해 감염병이 풍토병으로 존재하기도 하고, 쿠루병처럼 식인 같은 악습에 의해 지역에 다발, 풍토병이 된 것도 있다. 몽골 등의 내륙 지방에서는 요오드 결핍증이 풍토병으로 존재하기도 한다.

역학에서는 감염병이 특정 지역의 집단(개체군)으로 유입되지 않으면서 그 안에서 일정 수준으로 꾸준히 발병할 때, 이 질환을 풍토병으로 정의한다.[1] 예를 들어 영국을 기준으로 수두는 풍토병이지만 말라리아는 그렇지 않다. 매년 영국에서 말라리아 발병이 몇 건 보고되기는 하지만, 관련 매개체학질모기가 없으므로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전염되지 않기 때문이다.

사람 사이에서 옮는 어떤 감염병이 있을 때, 감염자 한 명이 평균적으로 다른 한 명을 감염시킬 경우 이 감염병을 풍토병으로 부를 수 있다. 전체 집단(개체군)에서 면역이 없는 개체가 차지하는 비율을 라고 하자. 특정 감염병에 완전히 면역력이 없는 집단에서 () 그 감염병이 풍토병이라면 기초감염재생산수()의 값이 1이어야 한다. 면역이 있는 개체가 어느 정도 있을 때 () 그 병이 풍토병이라면 기초감염재생산수()와 면역이 없는 개체의 비율()의 곱이 1이 되어야 한다. 즉 어떤 질병이 풍토적 정상 상태 (endemic steady state)에 있기 위해서는 다음을 만족해야 한다:

이 경우 감염병은 소멸하지도 않고 감염자 수를 지수적으로 늘리지도 않으면서 풍토적 정상 상태를 유지한다. 감염병이 초기에 유행병으로 시작됐다 해도 결국 소멸하거나 (이론적으로 주기적인 재확산이 예측될 수 있다) 풍토적 정상 상태에 다다를 것이다. 여기에는 감염력, 감염 경로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다.

만약 집단 내에서 어떤 감염병이 풍토적 정상 상태이면 위 관계를 이용하여 기초감염재생산수()를 추정할 수 있다. 이는 중요한 매개변수로써 감염병 관련 수학적 모델을 만드는 데에 적용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Principles of Epidemiology | Lesson 1 - Section 11” (영어). 2019년 10월 1일. 2020년 4월 1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