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노마니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페노마니아(스웨덴어: fennomania) 또는 수오멘미엘리쉬스(핀란드어: suomenmielisyys), 수오멘키흐코(핀란드어: suomenkiihko)는 19세기 핀란드 대공국에서 가장 중요했던 정치 운동이다.

크림 전쟁 이후 핀란드 민족자각세력들은 언어투쟁을 벌이며 그전까지는 농민들이나 사용했던 핀란드어핀인 문화를 국민적 언어 및 문화로 만들려고 했는데 이것이 페노마니아다. 페노마니아의 강령은 요한 빌헬름 스넬만의 “우리는 더이상 스웨덴인이 아니다. 그렇다고 우리는 러시아인이 될 수도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핀인이 되어야 한다”로 요약할 수 있다. 이에 반대하여 스웨덴어의 공용어 지위를 지키고 핀란드와 게르만족의 유대를 강화시키려 한 조류를 스베코마니아(스웨덴어: svecomania)라고 한다.

페노마니아에 참여한 사람들은 대개 스웨덴어가 모국어였으며, 주요 이데올로그였던 스넬만 역시 그랬다. 당대 핀란드에는 스웨덴계 성씨가 흔했으며 페노마니아 운동가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페노마니아 운동가들은 대부분 19세기 말을 거치며 자신들의 성씨를 핀란드어화했다.

19세기 말 20세기 초를 거치며 페노마니아는 핀란드당청년 핀란드당 두 정당으로 세력화되었으며 이후 핀란드 민족주의-보수주의의 원류를 이루었다.

주요 인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