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리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팡리즈 (2010년)

팡리즈(중국어 간체자: 方励之, 정체자: 方勵之, 병음: Fang Lizhi, 한자음: 방려지, 1936년 2월 12일 ~ 2012년 4월 6일)는 중국의 물리학자이자 민주화 운동가이다.

생애[편집]

12세 시절인 1948년부터 중국공산주의청년단 중학부에서 활동했다. 1952년 베이징 대학에 입학해 물리학에서 재능을 보였던 그는 1955년중국 공산당에 입당하였다. 대학 졸업 이후에 조교를 거쳐 1958년부터 중국과학기술대학 강사, 교수로 일했다.

문화 대혁명 당시에는 안후이성의 농촌 지역으로 옮겨진 뒤 하방 생활을 했다. 1976년 마오쩌둥 사후에 복권되었으며, 이후 웨이징성과 함께 정치 개혁을 요구하며 덩샤오핑중국식 사회주의 체제의 문제에 대한 글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1984년에는 중국과학기술대학 부교장이 되었다.

1986년 12월, 안후이성 허페이의 중국과학기술대학 학생들이 공산당의 인민대표 선거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자, 당시 중국과학기술대학 부교장이었던 팡리즈는 학생들을 향해 "민주는 아래에서 쟁취하는 것이지, 위에서 부여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 이 발언에 환호한 학생들은 다음날 성 정부 청사까지 행진하며 시위를 벌였고 베이징과 상하이에서도 학생 시위대의 물결로 번졌다. 다음해 1월 당시 중국 최고지도자 덩샤오핑은 공개적으로 팡리즈를 비판했고, 팡리즈는 중국 공산당원직과 부교장직에서 제명되었다.

1989년 1월 6일 팡리즈는 덩샤오핑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감옥에 있는 인사들을 석방하도록 촉구했다. 그 해 4월 1989년 톈안먼 사건이 시작됐을 때, 팡리즈는 시위에 직접 참여하지 않았지만 당국은 그를 시위의 배후 인물 중 하나로 지목했다. 6월 4일 덩샤오핑이 인민해방군 탱크를 앞세워 시위대를 진압하자, 다음날 팡리즈는 아내와 함께 베이징의 미국대사관으로 피신해 망명을 요청했다.

팡리즈의 신병 처리를 둘러싸고 13개월간 미국과 중국의 외교적 줄다리기가 계속됐고,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베이징에 와 덩샤오핑과 직접 담판하기도 했다. 1990년 6월 결국 중국 당국은 팡리즈 부부가 중국을 떠나도록 허용했다. 이후 팡리즈는 미국에서 애리조나대 물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인권을 촉구하는 발언을 했고 활동을 계속했다.[1] 2012년 4월 6일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향년 7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