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가시마 사커 스타디움: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잔글 (→‎참조)
[[J리그]] 창설을 준비하던 시기, [[JSL]] 2부리그의 [[스미토모 금속공업]] 축구단이 J리그 참가를 신청하게 된다. [[이바라키 현]]은 수도권에 속하긴 하지만, 인구 밀집지역도 아니고 수용 인원 15,000명 이상의 경기장도 없던 터라 당시 [[일본축구협회]]에서는 부정적이었다고 한다. 당시 스미토모 금속공업의 가시마 제철소 내 경기장은 5천 명 안팎의 인원을 수용하는 것이 고작이었기 때문에, J리그 참가 기준에 미달하였기 때문이다. 이바라키 현에서는 각지의 협조를 구해 보쿠덴노사토 운동공원(卜伝の郷運動公園)에 건설하려던 3천 여석 규모의 경기시설을 J리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축구전용구장]]으로 설계변경하고, [[1993년]] 3월 J리그 개막 이전 15,000여 좌석 규모의 개장시켰다. 마침, 가시마 앤틀러스는 "하얀 펠레"라는 별명을 가졌던 [[지쿠]](지코)를 영입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개장경기는 가시마와 [[브라질 세리에 A]] [[플루미넨시]]의 경기였고, 당시 첫 골은 지쿠가 기록하였다. 그해 [[5월 16일]] 열린 [[나고야 그램퍼스 8]]와의 첫 J리그 경기는 지쿠의 [[해트트릭]]과 함께 5:0으로 압승을 거두며 가시마가 인기팀으로 도약하는 발판이 되었다. 그후그 후 가시마는 [[1998년]]까지 매 경기 매진 사례를 기록하며, J리그 최고의 인기팀으로 우뚝 서게 되었다. 지쿠는 [[1994년]] 은퇴하였지만 경기장 내에 그의 동상이 건립되며, 경기장이 "지코 스타디움"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하였다.
 
[[2002년 FIFA 월드컵]] 개최지로 가시마가 선정되면서 [[1999년]]부터 경기장 확장 공사가 시작되었다. 그 당시까지도 이바라키 현내에 프로축구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시설이 없었기에 가시마는 홈 경기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치뤄야만 했다. [[2001년]] 개장된 41,800여 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새 경기장은 2층의 스탠드로 구성된 최첨단의 경기장이었으나, 가시마는 성적부진으로 인해 예전과 같은 인기팀의 지위를 잃게 된다. 도시 규모에 비해 지나치게 큰 수용인원 탓으로 경기장의 매진은 어려운 일이 되었고, 때에 따라 1만 명 이하의 관중만이 입장하는 경기도 속출하게 되었다. 하지만, 팀이 2007년부터 2009년까지 J리그 최초로 3연패를 달성하며 과거의 인기를 되찾아가고 있다.

편집

8,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