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포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8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 투수의 공 받기 ===
포수의 역할 중 가장 큰 비중이 있는 역할이 투수의 공 받기이다. 포수는 투수의 실투를 블로킹하는 것도 투수의 공 받는 역할에 속한다. 또한 지산의 소속팀 투수들의 성향을 철저하게 파악해야 한다.
포수는 투수의 실투를 블로킹하는 것도 투수의 공 받는 역할에 속한다.
 
=== 도루 제어하기 ===
홈을 제외한, 1,2,3,루에 주자가 있을 때, 언제나 도루를 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변화구를 던질 때, 실투를 던질 때, 견제 에러가 났을 때, 1점 경기일 때 가장 많다. 그래서 여기에선 포수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변화구를 던질 때, 실투를 던질 때, 견제 에러가 났을 때, 1점 경기일 때 가장 많다.
1루에서 2루로 도루하는 경우가 많은데, 포수가 2루까지 던지기가 3루나 홈보다 늦기 때문이다. 이 때, 포수는 힘껏 던져야 아웃을 잡을 수가 있는데, 포수는 홈에서 2루까지 가뿐히 던질 수 있는 스로잉 능력이 있어야 한다. 만약 없다면, 주자들은 이것을 노려서 무조건 도루만 하게 된다.
그래서 여기에선 포수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1루에서 2루로 도루하는 경우가 많은데, 포수가 2루까지 던지기가 3루나 홈보다 늦기 때문이다.
이 때, 포수는 힘껏 던져야 아웃을 잡을 수가 있는데, 포수는 홈에서 2루까지 가뿐히 던질 수 있는 스로잉 능력이 있어야 한다.
만약 없다면, 주자들은 이것을 노려서 무조건 도루만 하게 된다.
 
=== 땅볼 에러 막기 ===
가끔씩 1루수가 땅볼로 들어온 공을 놓치거나, 다른 수비수가 이상한 곳으로 던져서 뒤로 빠질 때, 포수가 1루수 뒤에 기다리고 있으면, 바로 잡아서 주자가 뛰는 것을 최소화 시킬 수 있다. 단, 외야수도 가능하다.
단, 외야수도 가능하다.
 
=== 투수에게 사인 보내기 ===
투수가 공을 던지기 전에, 포수가 손가락으로 어떤 행동을 취하거나, 가리킬 때를 흔히 볼 수 있다. 이것은 투수와 포수 간의 사인으로([[내야수]] 및 [[외야수]] 사인도 있다), 포수는 투수에게 어떤 공을 던지라고 지시를 하게 된다. 이 때, 투수도 승낙을 할 때, 투수는 그 공을 던져서 포수가 잡기 쉽도록 한다. 그러나 사인이 안 맞을 때는, 공을 놓치거나, 뒤로 빠지거나, 장타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
이 때, 투수도 승낙을 할 때, 투수는 그 공을 던져서 포수가 잡기 쉽도록 한다.
그러나 사인이 안 맞을 때는, 공을 놓치거나, 뒤로 빠지거나, 장타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
 
=== 파울 플라이 잡기 ===
타자가 공을 칠 때, 공이 펜스를 넘지는 않지만, 파울지역에 높이 떴다가 떨어지는 공도 가끔씩 나온다. 그 경우, 1루수, 3루수 또는 포수가 이러한 공을 잡아야 하는데, 그중 포수가 잡아야 할 구역이 가장 넓고, 방향을 잘 보아야 한다.
그 경우, 1루수, 3루수 또는 포수가 이러한 공을 잡아야 하는데, 그중 포수가 잡아야 할 구역이 가장 넓고, 방향을 잘 보아야 한다.
 
=== 홈 아웃 시키기 ===
=== 밀어내기 방어하기 ===
만루 상태에서 볼 4개가 되면 주자들이 한칸씩 이동하며 3루에 있던 주자는 홈으로 이동하여 홈인이 된다. 이를 [[밀어내기]]라 하는데 포수는 투수로부터 공을 받아낼때 공을 되도록이면 스트라이크가 되도록 받아내서 밀어내기를 차단해야 한다.
 
=== 투수와의 호흡 맞추기 ===
투수가 아무리 강투구를 날린다 해도 이 공을 포수가 받아낼 능력이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때문에 포수는 투수와의 팀웍이 매우 중요하며 특히 투수가 던지는 공은 절대 놓쳐서는 안된다.
 
== 포수의 장비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