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의 교육"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333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 율학ㆍ서학ㆍ산학 : 문무관 8품 이상의 아들과 서인<ref>원래의 입학 자격은 이보다 훨씬 복잡하며, 율ㆍ서ㆍ산학의 입학 자격인 8품 ‘이상’이 ‘이하’로 정정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있으나, 현대의 연구에 의하면 원래 기록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 《고려교육제도사 연구》, 신천식 저, 도서출판 형설, 1983. 103~104페이지.</ref>
 
위와 같이 국자감은 국자학, 태학, 사문학, 율학, 서학, 산학의 6개 학교로 이루어져 있었으며, 각 학교의 입학자격은 위와 같은 4단계로 위계화 되어 있었다. 국자감의 정원은 300명이었지만300인이었지만, 율학ㆍ서학ㆍ산학의 입학 정원은 일정하지 아니하였다. 수업연한은 유교경전을 가르쳤던 국자학, 태학, 사문학은 9년, 기술교육을 담당했던 율학ㆍ서학ㆍ산학은 6년이었다.
 
국자감의 교육과정은 국자학, 태학, 사문학에서는 《논어》와 《효경》을 선수과목으로 이수하게 하였으며, 경서들으르 3개 영역으로 나누고 각 영역에서 1개의 경전씩을 학습하도록 하였다. 그 3개 영역은 아래와 같다.
 
국자감의 교원은 박사와 조교로, 극 직급은 국자박사가 정7품, 태학박사가 종7품, 사문박사가 정8품, 율학박사가 정8품, 서학 및 산학박사가 종9품으로 대체로 낮은 편이었다. 조교의 직급은 분명하지 아니하며 다만 기록에 율학조교가 종9품으로 나타나 있을 뿐이다.
 
고려의 국자감은 대체로 당의 국자감과 유사하였다. 차이점이었다고 한다면 학생 인원 측면이 있을 것이나, 이는 당시 인구 차이를 감안한다면 당연한 것이었다고 볼 수 있다<ref>당의 국자감 정원은 국자학 300인, 태학 500인, 사문학 1,300인이었다.</ref>.
 
== 발전 과정 ==

편집

4,647

둘러보기 메뉴

개인 도구

이름공간

변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