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한국 전쟁의 임시 수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전개 ==
* {{국기|대한민국}}과 {{국기|국제 연합}}군이 [[9월 27일]]에 [[서울]]을 수복하자, {{국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부대, 기관, 정부 등이 [[평양]]에서 철수준비를 하였다. 그리고 [[10월 7일]]에 {{국기|국제 연합}}군이 38도선을 넘자 본격적으로 {{국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부대, 기관, 정부 등이 [[평양]]으로 철수하여 [[강계]]를 임시 수도로 결정하였다. <ref>[http://www.youtube.com/watch?v=tiwq-2poMZM 한국전쟁 Korean war]</ref> 그러다가 {{국기|중화인민공화국}}의 개입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12월 6일]]에 [[평양]]을 수복하였다.
* {{국기|중화인민공화국}}의 마오쩌둥이 10월 4일 중공군이 한국 전쟁에 개입하겠다는 선택을 하였다. <ref> [http://www.youtube.com/watch?v=9AqDuFooX24 Korean War (한국전쟁) 6/8] </ref>그리하여 {{국기|중화인민공화국}}은 [[10월 19일]]에 맨 처음으로 압록강을 건너 한국전쟁에 개입하여 청천강을 넘은 {{국기|국제 연합}}군과 [[10월 25일]]에 [[온정리 전투]]를 벌였고 한편 동부 {{국기|국제 연합}}군도 {{국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임시 수도 [[강계]]를 점령하려고 했지만 {{국기|중화인민공화국}}과의 [[장진호 전투]]에서 패하면서 [[흥남]]에서 철수하였다. 그리고 [[11월 27일]]에 {{국기|중화인민공화국}}이 [[인해전술]]로 [[제2차 청천강 전투]]에서도 크게 이겨 [[12월 2일]]에 [[평양]]을 철수하였고 {{국기|대한민국}}도 [[12월 4일]]에 [[평양]]에서 마지막으로 철수했다.
* {{국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김일성]]은 [[평양]]에서 [[덕천]]으로 철수하여 잠시 이곳에 머물렀는데 [[10월 19일]]에 [[덕천]]에서 철수하고 [[강계]] 근처에 머물렀다. [[김정일]]은 [[만주]]의 [[장춘]]으로 피신하였다.<ref>[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6 김일성의 패주 행각] 1999.6.27</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