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9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r2.7.2) (로봇이 바꿈: new:क्वँय्कालि)
 
== 종류 ==
크게 [[바깥뼈대외골격]], [[속뼈대내골격]], [[유체골격]] 이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유체골격]]은 단단한 지지구조가 부족하므로 다른 두 골격과 구분할 수 있다.
 
=== 외골격 ===
{{본문|외골격}}
[[그림:Hym-myrmicinae.gif|thumb|[[개미]]의 [[외골격]]]]
외골격(外骨格)은 동물의 몸 표층 가까이 있는 것이 많아 '피부 골격'이라고 불린다. 이것은 주로 표피 또는 진피 속에 '긴 단단한 뼈 모양의 것으로, 극피동물의 석회성 골판(성게 같은 것은 이 작은 골판이 잘 발달되어 있어, 서로 밀착하여 움직이지 않으나, 불가사리 등은 다소 움직일 수 있다)' 어류의 골성린(體性鱗), 그 밖에 파충류인 악어나 포유류인 [[천산갑]] 등의 골성판도 외골격에 포함된다. 특히, 키틴질로 이루어진 절지동물의 외골격은 척추동물의 내골격과 비교되는 것으로 새우 등 대형 갑각류는 석회질로 보강된 견고한 껍데기가 발달되어 있다. 이러한 외골격은 몸을 보호하는 데는 매우 유리하지만, 운동면으로는 내골격보다 불리하다고 할 수 있다.
 
 
=== 내골격 ===
{{본문|내골격}}
[[그림:ElephantSkelLyd2.png|thumb|[[코끼리]]의 [[내골격]]]]
==== 무척추동물의 내골격 ====
동물 몸 깊숙이 있는 [[골편]]으로, 지탱하는 구조로 된 점으로는 골격이라고 할 수 있으나, 운동을 일으키는 [[근육]]이 붙어 있지 않다. 해면류의 석회질 또는 규산질로 이루어진 골편이 이에 속한다.
 
=== 유체골격 ===
{{본문|유체골격}}
[[유체골격]]은유체골격은 물 풍선과 유사하다. [[자포동물]]과 [[환형동물]]에 있으며, 이 동물들은 작은 물주머니를 둘러싼 근육의 수축으로 그 주머니에 압력을 가함으로써 움직인다. [[지렁이]]와 같은 동물들은 길고 가는 모양에서 짧고 두툼한 모양으로 변하는 과정을 통해 앞으로 이동한다.
 
== 함께 보기 ==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