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순장: 두 판 사이의 차이

115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자살에서 수티 관련 내용을 가져옴)
편집 요약 없음
'''순장'''(殉葬)은 고대에 왕이나 귀족이 죽었을 때 처와 노비, 때에 따라서는 가축을 함께 매장하던 일이다. 왕이 죽을 경우 그 수하의 시녀나 내관을 함께 매장하기도 했다.<ref>http://www.obsnews.co.kr/news_all/338877/page/28</ref> 이러한 장례는 조상숭배 신앙과 연결되는 것으로 그들은 조상의 영혼이 현세의 후손들과 항상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믿었다. 순장은 동·서의 고대 사회에서 행해진 장례이다. 후대에 가면 사람을 닮은 인형을 나무나 흙으로 만들어 넣기도 한다. 대표적인 것이 [[진시황릉]]의 병마용이다. 고대 중국 [[상나라|은나라]]에서는 [[어린이]]까지도 산 채로 또는 죽여서 순장하였다.
 
한국에서는 [[부여]] 때 귀인(貴人)에 대한 순장의 풍속이 있었으며 [[삼한]]에서는 가축을 순장하였다. 이 풍속은 그 후 고대 사회의 유제(遺制)로서 내려오다가 [[신라 지증왕]] 3년(502년)에 완전히 금하게 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