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송만갑: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일생)
판소리에서 [[동편제]]에만 구애받지 않고 경기도 향토음악제인 [[경드름|경제]](京制)를 많이 활용하였다. 이것이 가문에서 문제가 되어 할명(割名)을 당하였다. [[조선성악연구회]]를 창립하였다. 서울로 올라와서 [[원각사 (극장)|원각사]] 간부를 맡았으며, 이때 [[조선 고종|고종]] 앞에서 어전 광대의 영예를 누리기도 했으며 감찰직을 제수받았다. 원각사가 폐쇄된 뒤에는 궁내부 별순검 직무를 3개월간 수행하기도 했다. 충정공 [[민영환]]과 함께 중국과 미국 등지를 다닌 적도 있다.
 
소리로만 부르던 《춘향가》 《심청가》를 창극화하여 공연하였으며, [[이동백]]·[[정정렬]] 등과 함께 [[1923년]] '조선 성악연구회[[조선성악연구회]]'를 설립하여 제자 양성에 힘썼다. 대표적인 제자들로 [[장판개]], 박중근, 김정문, 박봉래, [[박록주]] 등이 있다. 유성기 음반 87면에 다수의 [[판소리]]들을 녹음하였다.
 
== 평가 ==

편집

4,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