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이봉우 (영화인):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부친(1987년 사망)은 조선노동당에 몸담았으며 교토에서 조총련 교토 미나미지부 부위원장을 맡고 74년에 탈퇴한 것으로 되어 있다. 영화「박치기! LOVE&PEACE」에 나오는 에피소드는 자신의 부친이 실제 체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한다. 모친 또한 조총련 스파이 양성소로 지적받고 있는 간부학교인 (조총련)중앙학원에서 집체교육을 받은 간부이다. [[조선대학교 (일본)|조선대학교]] 졸업후, 1983년 조선신보사에 입사, 조선노동당원과 동일한 자격을 취득했다. 1984년 [[프랑스]] [[소르본 대학교]]에 2년간 유학하였다. 귀국후 도쿠마재팬에서 영화프로듀서의 길을 걷기 시작하였으며, 89년 배급회사 [[시네콰논]](Cinequanon)을 설립했다.
 
1992년 북한당국 감독하에「한일영화수출입사조일영화수출입사(朝日映画輸出入社)」와 일본-북한 합작영화「버드」(림창본 감독)를 제작하여 같은 해 9월 평양에서 개최된「제3회 평양영화제」에서「日北합작 화제작」으로 상영되었으며, 당시 이봉우는 요모타 이누히코를 비롯한 영화평론가들과 동행 방북하였다.
 
1992년 첫 프로듀서 작품인「달은 어디에 떠 있는가?」로 50개 이상의 영화상을 수상하였으며, 그 밖에도「노래자랑」「박치기!」등을 제작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