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베를린 사람입니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잔글
문서 정리
잔글 (문서 정리)
{{제목 변경|Ich bin ein Berliner}}
[[그림:JFK speech lch bin ein berliner 1.jpg|thumb|220px|당시 베를린의 연설 현장]]
[[그림:JFK Ich bin ein Berliner - civis Romanus sum color.png|thumb|right|케네디가 발음을 적어놓은 메모 - <small>{{인용문|Ish bin ein Bearleener<br/>kiwis Romanus sum<br/>Lasd z nack Bearleen comen</small>}}]]
 
“'''나는 베를린 사람입니다'''({{llang|de|Ich bin ein Berliner|이히 빈 아인 베를리너}})”라는 말은 [[1963년]] [[6월 26일]] [[존 F. 케네디]] 미국 대통령이 [[서베를린]]의 라트하우스 쇠네베르크에서 한 연설에서 한 유명한 말이다. 이 말은 그 당시 했던 연설 전체를 가리키기도 하는데, 이는 케네디가 한 연설 중 최고라 여겨진다.
이 연설은 [[소련]]의 지원 하에 [[베를린 장벽]]이 세워진 후 [[동독]]이 언제 자신들을 침략할는지 모른다는 불안을 안고 있던 [[서베를린]] 시민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었다. 연설 당시 케네디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2000년{{인용문2|2000년 전,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로마 시민입니다({{langllang|la|Civis romanus sum}})’이었습니다. 오늘날, 자유세계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단연 ‘나는 베를린 시민입니다({{lang|de|Ich bin ein Berliner}})’일 것입니다. (중략) 모든 자유민은, 그 사람이 어디에 살건 간에 그 사람은 베를린의 시민입니다. 고로, 자유민으로서, 전 ‘나는 베를린 시민입니다({{lang|de|Ich bin ein Berliner}})’라는 이 말을 자랑스레 여길 겁니다!}}
 
이러한 발언은 당시 [[동유럽]] 공산국가들을 겨냥한 것이었을뿐만 아니라, 동독 및 소련에 맞서 서베를린을 지키겠다는 단호한 어조가 담긴 발언이기도 했다. 당시 예상치 못한 수많은 인파(서베를린 시민의 80% 이상)가 연설장과 거리, 인근 건물을 가득 메운채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고 환호하자 '연설의 달인'이라는 케네디 대통령조차 연설 중간중간에 당황해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