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단게 겐조: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7개월 전
잔글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 (→‎각주)
 
특히나 도쿄 올림픽 풀의 평판<ref group="注">몇 번에 이르는 개수를 거쳐 풀 시설은 반항구적으로 체육 플로어로서 가구(仮構)되었으며, 오염이 눈에 띄는 노출콘트리트면을 도장하는 한편 특히나 인테리어에 있어서는 내부 공간을 다잡아 놓고 있던 다이빙대를 철거하는 등 왕년에 가지고 있던 지고성을 두드러지게 잃어버리고 있다 평가되어 건축계에서도 건설 당시의 멋을 보존하여 재현하라는 목소리가 있다. 예컨대 [[단게 겐조#新建築2005-5|新建築2005-5]]「지고의 건축(至高の空間)」 [[마키 후미히코]], 24쪽에서.
</ref>은 대단하여 미국 수영선수단의 단장은 감격한 나머지 '나중에 자신의 뼈를 다이빙대의 밑에다 묻어다오'라고 요구하였다고 전해질 정도이다.<ref name="fujimori-p.326">[[#丹下健三・藤森照信2002|丹下健三・藤森照信 2002]]、326頁。</ref> 대회 후 [[국제올림픽위원회]]는 도쿄도 및 일본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더불어 단게 겐조를 특별공로자로서 표창하였다. 이것은 한 명의 건축가<ref group="注">당연하지만 단게 혼자의 힘이 아니라 [[가미야 고지]], 구조담당 [[쓰보이 요시카쓰]], [[가와구치 마에루]] 설비담당 [[이노우에 우이치]], [[오지마 도시오]] 등 많은 스태프의 협동의 덕분임은 말할 것도 없다. 특히 1953년 '히로시마 어린이집(広島子供の家)'부터 콤비를 이루어온 구조가 쓰보이 요시카츠의요시카쓰의 힘이 커서 구조설계의 스태프 안에서는 "저건 우리들이 디자인했다"고 단언한 사람이 몇 명이나 있었다 한다. [[단게 겐조#新建築2005-5|新建築2005-5]], 23쪽.</ref>가 그 건축 표현이 가지는 힘에 의하여 국제사회에 미친 영향력의 크기에 있어서도 주최자인 행정이나 조직과 비견할 수 있음을 전세계에 실증한 것이다.<ref name="fujimori-p.326" /> 그 이후 단게 겐조의 이름은 세계의 사람들에 널리 퍼져 일본 국외의 빅 프로젝트에서도 여러 번 종사하게 되었다.
 
1965년 [[일본건축학회]]특별상 수상. 영국 [[RIBA 골드 메달]]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