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둘러보기 메뉴

"퇴레게네 카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22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종교 =
}}
'''퇴레게네 카툰'''({{llang|mn|{{만몽 유니코드|ᠲᠥᠷᠡᠭᠡᠨᠡ<br>ᠬᠠᠲᠤᠨ}}|Töregene Khatun}}, {{한자|脫列哥那可敦|탈열가내 가돈}}, [[1186년]] ~ [[1246년]] [[10월]])는 [[몽골 제국]]의 황후로황후, 섭정으로 [[나이만]] 부족 출신이였다. [[우구데이 칸]]의 6황후였다가 [[1241년]] 그의 사후 [[1241년]] 그녀의 장남 [[귀위크 칸]]이 선출될 때까지 섭정하였다.
 
[[오고타이칸]]이 후계자로 지정한 시레문 대신, 자신의 아들 [[구유크]]를 대칸 적임자로 추천한 뒤 여러 몽골 부족장들을 설득, 책략을 통해 구유크를 칸으로 옹립했다.
 
== 생애 ==
정확한 생일과 친정 가계에 대한 기록은 전하지 않는다. 퇴레게네는 처음에는 [[칭기즈 칸]]의 두 번째 황후가 된 크란 하툰의 아버지 우하즈 [[메르키트족]]의 족장 다이루 우슨의 비였다가 칭기즈 칸의 메르키트 토벌시에 포로가 되어 [[오고타이 칸]]의 부인이 되었다. 일설에는 [[메르키트족]]의 족장 [[토크토아 베키]]의 아들 쿠투의 부인이었다고도 한다. 오고타이 칸의 6번째 부인이었지만 그의 총애를 받아, 오고타이의 아들들 다섯을 낳아 주었다.
 
그녀는 제국내의 다양한 경쟁 권력의 균형을 맞추고, 5년 동안 전 [[몽골 제국]]을 다스렸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아들 [[귀위크 칸]]이 즉위할 무대를 설정하였다. [[오고타이 칸]]은 [[보라쿠친 카툰]] 소생 [[쿠추]]를 후계자로 지명하였으나, 1234년 11월 쿠추가 남송 원정 중 덕안부에서 전사했다. 오고타이 칸은 쿠추의 아들 시레문을 후계자로 지정하였다. 또한 오고타이 칸은 [[툴루이]] 가문의 [[몽케]]를 잠재적 후계자로도 보았다.
 
퇴레게네는 이에 반발하여 자신의 아들 [[귀위크]]를 후계자로 정할 것을 요구했으나, 오고타이는 거절하였다. 오고타이는 1241년
가을 사냥을 나갔다가, 그해 12월 과도한 음주로 인한 [[알콜 중독]]성 병으로 갑자기 사망했다. 그녀는 제국내의 다양한 경쟁 권력의 균형을 맞추고, 5년 동안 전 [[몽골 제국]]을 다스렸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아들 [[귀위크 칸]]이 즉위할 무대를 설정하였다.
 
[[1241년]] [[오고타이 칸]]이 죽자 우구데이의 숙부로 칭기즈 칸의 막내동생인 [[테무게|테무게 옷치긴]]이 대칸의 유궁을 지킨다는 명목으로 군대를 이끌고 우구데이의 황후들이 거처하는 오르두(행궁)로 오자, "우리는 당신의 의붓딸이며 당신의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 무장한 많은 군대를 이끌고 온 것은 무슨 까닭인가? 왜 모든 백성과 군대를 불안하게 만드는가?"<ref>Rashid al-Din, J. A. Boyle tr., The Sucessors of Genghis Khan, Columbia University Press, 1971, 178쪽.</ref>라는 항의하며 거절하였다. 앞서 서방 원정을 나갔던 우구데이의 아들 [[구유크]]가 도착했다는 보고를 듣고 테무게는 대칸의 자리를 포기, 퇴레게네 카툰에게 우구데이에 대한 조의를 전하고 철군하였다. 이러한 옷치긴의 거병은 앞서 우구데이가 옷치긴에 대해 시행했던 중앙집권정책에 수반한 강한 견제책에 대한 반발에서 비롯된 것이었다.<ref>김호동 「구육과 그의 시대」 『근세 동아시아의 국가와 사회』 일조각, 1998, 123~124</ref> [[테무게 옷치킨]]은 오고타이의 조문을 왔다는 핑계를 대고 만주로 되돌아갔다.
퇴레게네는 반대하고 [[귀위크]]를 선택할 것을 설득하였으나 오고타이에게 거절당했다. 그러나 그녀는 책략으로 야망을 달성하였다.
 
오고타이 사후 그녀는 그녀의 세력이 확고해질 때까지 [[쿠릴타이]]를 여는 것을 미루었다. 퇴레게네는 오고타이가 지명한 후계자 시레문은 아직 성인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후계자에서 배제하고, 자신의 아들 [[귀위크]]가 대칸 적임자로 정했다. 퇴레게네는 1242년부터 쿠릴타이 소집을 지시했다. [[킵차크 한국]]의 칸 [[바투]]는 [[귀위크]]의 즉위를 반대, 퇴레게네의 [[쿠릴타이]] 소집 명령에 응하지 않고 불참했다.
 
퇴레게네는 권력을 그녀의 아들 [[귀위크 칸]]에게 [[1246년]]에 건네고 2개월 만에 죽었다. 귀위크와 동유럽 원정에서 반목을 일으킨 [[바투]], 그밖에 [[툴루이]] 가문의 [[몽케]] 등은 귀위크의 즉위에 대한 불만이 높아져, 제국의 권력 투쟁은 증폭되어갔다. 후일 [[몽골 제국]] 분열의 한가지 요인이 되었다. [[쿠빌라이 칸]]이 태묘를 설치하고 추서한 중국식 [[시호]]는 '''소자황후'''(昭慈皇后)이다.